> 산업 > 상사

포스코인터, 상사업계 최초 8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회사채 총 1500억 가운데 ESG 800억
전기차‧친환경 소재‧바이오사업 등 사용

  • 기사입력 : 2021년03월14일 15:04
  • 최종수정 : 2021년03월14일 1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상사 업계 최초로 ESG채권을 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 예정인 회사채는 총 1500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800억원을 ESG 채권으로 발행할 계획이다. ESG 채권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사회적 책임 투자를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12일 실시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 결과 5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해 당초 계획인 1500억원 보다 증액 발행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새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이번에 발행되는 ESG 채권은 국내 상사업계 최초의 녹색채권이다.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풍력, 태양광,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및 전기차부품 사업 등 ESG 채권 취지에 적합한 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일찍이 ESG 경영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수년간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과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3월 국내 기업 최초로 지속가능한 팜 사업 환경사회정책(NDPE)을 선언하고 선제적으로 친환경 경영을 추진해 왔다.

최근에는 자회사인 포스코 SPS를 통해 전기자동차용 구동모터코어, 수소연료전지 분리판 사업에 참여하는 등 환경영향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투명한 ESG 수준 공개를 위해 국내외 ESG 평가에 적극 참여해 2019년과 2020년 연속으로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의 상장사 ESG 평가에서 통합 등급 A+를 취득하고 ESG 우수기업 대상을 수상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ESG채권의 성공적인 수요예측은 당사의 지속가능한 사업구조와 미래 성장성을 투자자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결과"라며 "올해를 ESG 경영 가속화를 위한 원년으로 삼고 구체적인 방안들을 수립하고 실행해 나가며 지속가능 분야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