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포스코인터, 중소 철강 고객사 위한 결제지원 제도 도입

현대커머셜과 업무협약 체결...일정 선수금 납부시 철강거래 가능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6:5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자금 부족으로 철강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사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8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현대커머셜과 '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를 위한 결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결제지원 프로그램은 담보 제공과 결제대금 일시지급에 대한 부담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거래가 어려웠던 중소 철강 고객사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제도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18일 인천 송도사옥에서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를 위한 구매자금 결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김병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본부장, 이병휘 현대커머셜 부문대표)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1.02.18 yunyun@newspim.com

이번 협력으로 중소 고객사는 제품의 일정액만 선수금으로 납부하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거래가 가능하다. 고객사는 선수금 납부 후 제품 인도 시점에 제품을 현대커머셜에 담보로 제공하고 현대커머셜은 담보로 제공된 제품 비용의 70%까지 결제자금으로 고객사에 지원한다. 고객사는 현대커머셜에 90일의 약정 기한 동안 자유롭게 비용을 상환할 수 있다.

결제지원 프로그램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철강 전자상거래 플랫폼 '스틸트레이드' 회원사를 대상으로 우선 시행된다. 제도가 안정화되면 오프라인 고객사까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결제지원 프로그램 도입이 철강재 온라인 유통시장을 활성화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