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조선

현대중공업 상장 주관사에 한투증권·미래에셋·CS 선정

연내 증시 상장 목표..친환경 선박 개발 투자

  • 기사입력 : 2021년03월02일 17:57
  • 최종수정 : 2021년03월03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계열사 현대중공업은 연내 증시 상장을 위해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대표 주관사와 함께 KB증권과 하나금융투자를 공동 주관사로 선정됐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지난 1월 26일 이사회에서 연내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5년 간 최대 1조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연내 기업공개(IPO)를 통해 약 20% 규모의 신주를 발행, 조달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IPO로 조달한 자금을 수소, 암모니아 등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친환경 선박 및 미래 첨단 스마트십, 자율운항선박 개발과 이중연료추진선의 고도화에 나서기로 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