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이어 프로야구에서도 '학폭'... 확산되는 미투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1:4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프로배구에 '학폭(학교 폭력)' 미투가 이어지는 가운데 프로야구에서도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

프로배구에 이어 프로야구계에 '학폭 미투'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 뉴스핌 DB]

폭로자는 지난 21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자신과 프로 선수 2명의 실명을 공개하고 "고등학교 재학 중 야구부에서 이들로부터 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언급된 선수 2명은 수도권 소재 20대 초반의 동갑내기 투수로, 서울의 모 고등학교 동창이다.

하지만 해당 투수 두명은 구단 자체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2명의 투수가 속한 2개 구단은 22일 "최근 제기된 학교 폭력 의혹에 관해 자체 조사를 하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피해 사실을 제기한 후배 선수, 학교 측과 연락해 양쪽의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9일엔 한화 이글스 소속 유망주를 학교 가해자로 지목한 폭로가 나왔다. 하지만 선수의 진술과 폭로된 내용이 일치하지 않아 한화 이글스는 구단 차원의 조사를 중단하고 당사자 사이의 결론에 따라 조치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프로배구에선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과 남자부 OK금융그룹 송명근·심경섭의 학폭이 폭로됐다.

또 최근엔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이 대표팀 코치 시절 국가대표 에이스였던 박철우(한국전력)를 폭행한 전력이 논란이 되는 등 프로야구까지 스포츠 전반과 연예계 등에 '학폭 미투'가 확산되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