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제재 부과' 직접 경고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04:5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에 대해 새로운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 명의로 발표한 성명을 통해 "미국은 버마(옛 미얀마)에 대해 지난 십년간 민주주의를 향한 진전을 감안해 제재를 없앴다"면서 "이런 과정을 뒤집는 행위는 우리의 제재 법령과 권한을 적절하게 재검토하는 것을 필요토록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얀마 군부세력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다른 민간 정부 관리들을 구금하고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민주화와 법치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를 일으키고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인사들을 선거 부정 혐의로 구금하고, 1년 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