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글로벌정치

바이든, 오늘 1.5조달러 부양안 발표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20:2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2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윌밍턴,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1조5000억달러(약 1644조원)를 넘는 코로나19(COVID-19) 경기부양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바이든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팬데믹 사태를 더욱 심각하게 다룰 것이라 공약했고, 경제회복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경기부양안은 그 약속을 실행에 옮기는 첫 걸음이 될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소식통은 바이든 당선인의 경기부양안에 1400달러의 현금지급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또한 바이든 당선인은 백신 접종을 가속화하기 위해 민간 기업들에 도움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부양책에 따른 재정 자원의 상당 부분은 소수 집단 지원에 할당될 예정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주 "경기부양안 수조달러 규모가 될 것"이라며 "초기에 더욱 많이 지원할수록 팬데믹 봉쇄조치에 따른 장기적 경제 여파가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백신 접종을 가속화함과 동시에 학교 수업 재개와 주 및 지방정부 지원에 수십억달러를 지출해 교사와 경찰관, 의료인력들이 일자리를 잃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14일 프라임타임에 경기부양안을 공개할 예정이지만 트럼프 탄핵 드라마로 인해 관심이 분산될 소지가 있다. 또한 오는 20일 취임하자마자 신속히 경기부양안 통과를 추진하겠지만, 취임 초기 몇 주 동안 의회가 트럼프 탄핵안에 발이 묶여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2000달러의 현금지급은 친정인 공화당의 반대로 무산돼 600달러에서 합의가 이뤄진 반면, 이제 민주당이 양 의회를 모두 장악한 만큼 바이든 당선인의 경기부양안은 의회를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 낙점된 브라이언 디스는 "바이든 당선인이 단기 경기부양안 통과를 의회에 압박한 후 헬스케어와 인프라 관련 장기 경제 회복 조치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