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블룸버그 "애플카 양산, 최소 5년 이상 소요"…현대차 등 협업 여부 '촉각'

기사입력 : 2021년01월08일 11:35

최종수정 : 2021년01월08일 11:35

시스템 개발·외부 설계 등 인력 부족... 테슬라 출신 등 영입 중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애플의 자율 전기차, 이른바 '애플카' 출시까지는 빨라도 5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7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애플의 자율 전기차 개발이 아직 초기 단계로 최종 출시까지는 적어도 5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애플카가 2024년부터 양산에 돌입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의하면, 아직 애플 내에서 애플카 드라이브 시스템 개발과 차량 내부 및 외부 설계 등을 담당하는 하드웨어 인력 풀은 적은 규모로, 최종 차량 인도는 물론 핵심이 되는 자율주행 시스템까지 자체 개발하겠다는 야심찬 목표 달성을 위해 테슬라 출신 임원들까지 적극 영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렇다 하더라도 애플카 개발 관계자들은 애플카 생산까지는 5~7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익명의 소식통들은 구체적인 시간표가 달라질 수 있긴 하나, 아직은 생산 단계 근처에도 못 간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개발팀 대부분이 현재 재택 근무 중이거나 출근 시간도 제한적이어서 완성차 개발 속도는 더욱 더뎌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21일 애플은 오는 2024년까지 자체 개발 배터리를 탑재한 승용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 최종 출시 시점이 이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이다.

한 애플 애널리스트도 애플카 관련 전망이 지나치다면서, 2028년까지도 출시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전기차 전문매체 '일렉트렉'은 애플이 앞서 보도대로 2024년까지 애플카 생산을 희망하고 있지만, 애플이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제조한 차량이 될지 협업 형태가 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현재 차량 생산 기술이나 특허 등의 한계를 고려해 애플이 아이폰처럼 다른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애플카를 생산할 것이란 관측도 쏟아지고 있는 상황.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이 애플카 출시를 심각히 고려한다면 분명 위탁생산을 택할 것이며, 이와 관련해 지난 2014년 '타이탄 프로젝트' 출범 시 핵심 협력사였던 캐나다의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수혜를 볼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국내 한 매체는 애플이 현대차와 손잡고 애플카 출시를 위해 협상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후 애플과 현대차 협력설에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주가가 급등했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는 애플과의 전기차 협력이 "초기 단계이며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