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해수부 내년예산 6조1628억 확정…올해보다 10% 증가

국회심의 통해 정부안보다 188억 증액
역대 최초로 두 자릿수 증가율 달성

  • 기사입력 : 2020년12월02일 22:07
  • 최종수정 : 2020년12월02일 22: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내년도 해양수산부 예산이 6조1628억원으로 확정됐다. 사상 처음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21년도 예산(기금 포함) 총지출 규모가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안(6조1440억원)보다 188억원 늘어난 6조1628억원으로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5조6029억원보다 10.0%(5599억원) 증액된 것이며, 2013년 해수부 재출범 이후 역대 최대의 증가율을 기록한 것이다.

부문별로는 수산·어촌 부문에 2조6736억원(10.4% 증가), 해운·항만 부문 2조1099억원(11.2% 증가), 물류 등 기타부문 9015억원(10.0% 증가)이 편성됐다. 연구개발(R&D) 예산은 2020년 예산(6906억원) 대비 13.3% 증가한 7825억원으로 확대 편성됐다.

[자료=해양수산부] 2020.12.02 dream@newspim.com

국회에서 증액된 주요 내역은 다음과 같다. 우선 수산물 수출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가공 설비 설치 지원비 15.7억원이 증액됐으며, 스마트 양식클러스터 1개소 추가 조성을 위한 7.5억원이 추가로 편성됐다.

또한 천일염 산업 육성을 위한 소금산업진흥연구센터 신축 설계비 3.5억원이 신규로 편성되고, 개체굴 양식장 설비 설치 지원비 등 30억원도 증액됐다.

어선 안전조업 지원 강화를 위해 후포 어선안전조업국 이전비 18억원이 증액됐고, 국민해양안전관 운영비 및 해양안전체험관 운영비가 각각 4.2억원, 8.5억원 추가로 편성됐다. 아울러, 해양수산 종사자 복지 향상을 위한 서귀포항 항만근로자 복지관 건립비용 5억원, 경북 외국인어선원 복지회관 건립비용 14억원도 증액됐다.

항만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광양항 3투기장 재개발 지원 35.6억원, 울릉 사동항 항만 태풍 피해복구지원 165억원, 목포북항 물양장 확충비 10억원을 추가로 편성했고, 대변항과 남당항, 감포항 등 국가어항 건설에 102.2억원이 증액 편성됐다.

해양관광 등 지역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진해명동 마리나 항만의 조속한 건설을 위해 10억원이 추가로 편성됐으며, 부산항축제 지원(3억원), 완도국제해조류 박람회 개최 지원(1.4억원) 예산과 해양심층수 산업 육성을 위한 해양심층수 수자원센터 장비 구입비(3억원) 예산이 증액됐다.

그밖에 해양문화 저변 확산을 위해 인천해양박물관 유물구입비 5억원과 해양포럼 개최 지원비용 2.3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더불어 부산 북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 비용이 10억원 증액 편성됐으며, 해양쓰레기 관리 강화를 위한 강‧하구 해양쓰레기 처리 비용도 7억원 증액됐다.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양수산 분야 업계 및 종사자를 조속히 지원하기 위해 연말까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해 2021년도 재정 집행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예산집행 점검회의를 활성화해 예산의 신속한 집행을 독려하고, 실제 수요처에 자금이 원활히 투입될 수 있도록 지자체 및 민간 보조사업의 관리를 강화하는 등 실집행률을 높이는 데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