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통일·외교

남측 쌀 필요없다는 北…통일부 "WFP 쌀지원 사업비 환수 절차 진행 중"

"WFP와 사업관리비 130억원 환수 협의...연내 목표"
정부, 작년 6월 쌀 5만t 지원 결정...北 거절로 중단

  • 기사입력 : 2020년11월30일 11:51
  • 최종수정 : 2020년11월30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통일부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해 지난해 6월 추진한 대북 쌀 5만t 지원 사업 관련 비용을 환수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30일 "WFP를 통해 쌀 5만t을 대북 지원하기로 추진해왔는데 현재까지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여 대변인은 "정부는 동 국제기구와 사업관리비 약 130억원(1177만 달러)을 환수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연내 환수를 목표로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여 대변인은 환수가 된 금액은 다시 남북 교류협력기금으로 들어가느냐는 질문에는 "기금 쪽으로 편입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기술적인 문제는 다시 한번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통일부는 지난해 6월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결정, 남북협력기금 408억원을 사용하기로 했다.

다만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해 쌀 수령을 거부하며 사업 추진이 전면 중단됐다. 이에 통일부는 사업을 올해 재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예산은 이월 처리했다.

그러나 올해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한 북한 측의 국경봉쇄 조치가 장기화되자 사업비 역시 환수하기로 결정했다.

북한은 최근까지도 코로나19 봉쇄 장벽 구축을 강조하는 등 외부의 물자 지원을 전면 차단하고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