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전당원투표 찬성 86.6%...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공천한다

전당원 투표 압도적 찬성...반대 13.36%
오는 3일 당헌 개정 작업 완료키로 확정
"보궐선거 공천해야 한다는 전당원 의지"

  • 기사입력 : 2020년11월02일 09:43
  • 최종수정 : 2020년11월02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실시한 전당원투표 결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자당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소속 단체장이 중대 잘못을 저질러 재보궐선거가 발생했을 경우 공천을 하지 않도록 하는 당헌을 개정하기 위한 전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민주당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투표는 총 21만1804명이 투표에 참여해 26.35%의 투표율 속에 찬성 86.64%, 반대 13.36%로 압도적 찬성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3일 당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kh10890@newspim.com

최 대변인은 이날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높은 투표율 기록한 것은 재보선에 대한 당원들의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며 "압도적인 찬성율은 재보궐 선거에서 공천해야 한다는 전당원 의지의 표출"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또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후보를 공천해 시민들의 선택을 받는 것이 책임정치에 더 부합한다는 이낙연 대표와 지도부의 결단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라며 "앞으로 이 대표는 전 당원의 뜻을 잘 반영해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 의결과 당무위원회에 부의해 안건을 처리하는 등 당헌 개정 절차에 바로 착수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3일 당 중앙위원회에서 당헌 개정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민주당은 빠른 시간 안에 공직후보자 검증위원회와 선거기획단 구성 등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착수할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