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이슈+] 독감백신, 유료가 무료보다 좋을까

NIP 참여 업체 7곳...의료기관서도 무료·유료 백신 모두 구입
"유·무료접종 효과 동일" 주장에 "과학적 근거 제시해야" 조언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6:28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맞은 이들의 사망 사례가 늘면서 정부 공급의 무료 백신과 유료 백신 간 차이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0시 기준 국내서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968만건이다.

지난 22일 서울 동대문구의 한 독감 예방접종 부스 모습. [사진=윤창빈 사진기자]

이중 무료 백신 접종자는 903만3121명이며 유료 백신 접종자는 64만3515명이다.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 중 93.7%가 무료 백신 접종 대상자이다.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은 지난 23일까지 1154명 중 무료 접종이 848명, 유료 접종이 306명이었으며 알레르기, 발열, 국소 반응 등으로 대부분 증상이 경미했다.

그렇다면 무료 백신과 유료 백신 간 안전성에는 차이가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유료와 무료 백신 간 차이는 없다.

국내에 독감 백신 공급을 하는 업체는 총 10곳이다. 이중 올해 국가예방접종사업(NIP)에 참여하는 곳은 총 7곳이다.

이들은 GC녹십자, LG화학, 보령바이오파마, 일양약품, 한국백신, 사노피파스퇴르, SK바이오사이언스 등 7곳이며, 이중 녹십자, 일양약품,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 독감 백신을 개발한다. 나머지 5곳은 독감 백신 원액을 공급받아 생산하고 있다.

다만 작년까지는 무료 접종과 유료 접종 백신 간 차이가 있었다. 지난해 무료 백신은 3가, 유료 백신은 4가였지만 올해는 이마저도 4가 백신으로 통합됐다.

3가 백신은 독감 바이러스 A형 2종, B형 1봉의 3종류을 예방할 수 있으며, 4가 백신은 A형 2종, B형 2종 등 바이러스 4종류를 예방할 수 있다.

7개 회사에서 생산된 백신은 정부와 의료기관으로 똑같이 공급된다. 정부가 구매해 개별 의료기관에 공급하는 백신은 국가예방접종사업용으로 쓰이며 무료다.

상온 노출 문제가 발생한 백신은 무료 접종 물량이었다. 이들 백신은 대부분 수거됐으며 질병관리청의 전문가 자문 결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이 구입하는 백신이라고 해서 전부 유료 접종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무료 백신 접종 대상자인 6개월부터 12개월 이상 어린이와 임신부는 의료기관에서 구입한 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다.

의료기관은 무료 접종한 백신에 대한 비용으로 보건소에 시행비와 백신비로 청구하며, 무료 접종 대상자 외에는 추가 비용을 내고 똑같은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정부는 무료 백신과 유료 백신 간 차이는 없으므로 고령층 등 백신 접종이 필요한 이들은 꼭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인플루엔자 백신은 제조사와 상관없이 독감 예방이라는 효과는 같다. 동일한 기준에서 허가 받은 백신"이라며 "유료 접종과 무료 접종의 차이도 없다. 제조사가 다르더라도 접종 효과에는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의료계에서도 유료 무료 여부와 제조사에 따른 백신의 효과 차이는 없다고 강조한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사망과 관련된 백신을 피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고 수입산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일부 의견도 있다"며 "다만 사망 사례를 볼 때 특정 백신과 관련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산이 위험하고 외국산이 안전하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한국 백신의 품질은 세계적인 수준"이라며 "다만 정부도 동일 로트 번호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 만큼 '맞아도 된다'는 말만 하지 말고 과학적 근거를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식약처 검정을 통과한 백신과 사망사례와 연관된 백신을 수거해 오염과 변질 여부를 조사하고 비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