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문대통령 "독감 백신, 과도한 불안감…예방접종 더 확대해야"

"소비반등 기회…단풍 즐기더라도 방역수칙 지켜달라"
"국감, 여전히 정치공세 아쉽다…합리적 비판은 수용"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5:1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최근 독감백신을 맞은 후 고령층에서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 "백신과 연관이 없다는 보건 당국의 발표를 신뢰해 달라"며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올해는 독감 예방 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 신고 된 사례에 대한 부검 등의 검사와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건 당국은 사망신고 된 사례에 대해 신속한 검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는 물론, 백신접종 후의 사망자 현황 등에 대해 지난해의 사례나 외국의 사례 등을 비교 제시하라"며 "국민들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코로나19 확산 동향에 대해서는 "일시적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가 있었지만 대체로 일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지역사회로의 전파는 최대한 억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방역 완화 조치가 지속되려면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에 성공을 거둘 수 있어야 한다"며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일상 활동에 기지개를 펴고, 단풍을 즐기기도 하고, 경제활동에 활기를 더하더라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활동이 조금씩 정상화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소비가 점차 살아나면서 소비 반등을 이룰 기회가 만들어지고 있다. 이 기회를 살려 빠른 경제 회복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다방면의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소비 진작에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그러나 소비 진작 역시 1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여전히 정치 공세의 장이 되고 있는 점은 매우 아쉽다"면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 제도 강화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마련된 것은 무엇보다 큰 소득"이라며 ▲전동 킥보드 규범 마련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아동보호전문기관 증설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체계적 지원 필요 ▲부동산 공공통계 강화 등의 지적·제안을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