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동진 도봉구청장 "지방소멸 위기, 상생과 공존 산업환경 조성해야"

"저출산·고령화 추세 심각…지방소멸 위기 직면"
"미래 꿈꿀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삶의 터전' 만들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09:3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동진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상임부회장 겸 서울 도봉구청장은 22일 "전국적 차원의 지방소멸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상생과 공존'의 산업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수"라고 제시했다.

이 구청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2020 뉴스핌 지역상생·균형발전 대토론회' 축사로 나서 "많은 기업과 산업체들이 각 지역에 고르게 기반을 두면서 수익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직후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잡힌 대한민국'이라는 비전 하에, 지역이 주도하는 자립적 성장기반 마련을 목표로 하여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해 왔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동진 전국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 상임부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자치분권과 지자체의 기업유치 전략'을 주제로 열린 '2020 뉴스핌 지역상생·균형발전 대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상생과 리쇼어링을 화두로 전문가들이 구체적·실천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20.10.22 yooksa@newspim.com

이 구청장은 "풀뿌리 지방자치가 부활한 지 30년이 되는 지금, 우리는 '지방소멸'이라는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저출산 및 고령화 추세로 인해 전국 기초지방정부의 절반에 육박하는 150개 시군구가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소멸 위기는 일부 농어촌지역에만 국한된 문제를 넘어서 점차 도시지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어느 지역이 융성하거나 쇠퇴하고 또는 소멸하는 현상은 다른 지역의 존립에도 곧바로 영항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 구청장은 "이러한 전국적 차원의 지방소멸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모든 지역을 주민들이 생활을 영위하며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많은 기업과 산업체들이 각 지역에 기반을 두면서 수익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제공하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상생과 공존'의 산업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구청장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기업과 산업계의 모든 주역들이 국가균형발전의 기조 하에서 지역의 기업 및 투자 유치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협력해야 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라며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역시 지역상생과 균형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협력해 나아갈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힘줘 말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