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복지부, 국민연금 통합플랫폼 구축에 1839억 투입

  • 기사입력 : 2020년07월20일 16:0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김은빈 기자 = 국민연금 지능형 연금복지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정부는 2024년까지 183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20일 국민연금 지능형 연금복지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국민연금공단이 운영 중인 ▲자격·부과관리 ▲연금급여 ▲기금운용 ▲대외연계 ▲고객채널 ▲정보분석·보호 등 노후화된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기 위한 것이다.

[자료=보건복지부] 2020.07.20 kebjun@newspim.com

앞서 한국조세재정연구원(KIPF)는 해당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경제성·기술성·정책성에 대한 종합평가는 적합기준인 0.5를 크게 상회한 0.741로 나타났으며, 총 사업비는 3328억원으로 조사됐다. 이중 구축비가 1839억원, 5년간 운영·유지비가 1489억원이었다.

2025년에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국민연금 제도와 기금운용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게 되기 때문에 업무관리 서비스 전반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개인별로 최적화된 연금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며, 정보통신기술과 연금업무 전반이 융합돼 효율적인 업무 처리가 가능해진다. 또한 지능형 기금운용으로 안정적 수익창출을 통해 국민의 노후자산의 안전한 운용에도 기여하게 된다.

이스란 보건복지부 국민연금정책과장은 "새로운 정보시스템이 구축되면 2200만명 국민연금 가입자에게 맞춤서비스를 제공하고, 2024년에 1000조원에 달하게 될 국민의 노후자산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