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시승기] 르노삼성차 '더뉴 SM6', 랠리카처럼 몰아봤다

유럽 엔진 탑재...전체 균형감은 TCe 260이 압승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07:59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제=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의 SM6는 르노삼성 창사 이래 제2의 전성기를 불러온 모델이다. 현대·기아차 주도의 중형차 시장에서 유럽 느낌을 물씬 풍기는 중형차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런 SM6 부분 변경 모델 '더뉴 SM6'가 소비자들의 재평가를 기다리고 있다.  

15일 강원도 인제 인제스피디움에서 만난 '더뉴 SM6'는 서킷을 펄펄 나는 듯한 주파력을 보여줬다. 신차 발표회와 시승회 장소를 서킷으로 정한 이유를 짐작할 수 있을 정도로 중형차 차별화에 나선 것이다.

국내 중형차 시장을 독주하는 기아차 K5, 또 현대차의 대표 차종인 쏘나타. 이들 대비 더뉴 SM6의 특징은 유럽 감성을 내세운 패밀리 중형 세단이다. 강해지고 똑똑해졌다.

서킷과 공도에서 이뤄진 시승은 유럽차 특유의 성능을 과시했다. 서킷에서는 TCe 300를, 공도에서 TCe 260을 각각 탔다. 가장 인상적인 점은 동력 성능이 상당히 경쾌하다는 점이다. 출발부터 중고속까지 가속 페달 조작에 따른 엔진 반응이 빠르다.

또 기존 SM6에서 출발 시 변속 과정에서 가끔 덜컹거리는 현상은 확실히 줄었다. 동력 전달 과정의 소프트웨어를 개선했다는 게 회사 기술진의 설명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0.07.16 peoplekim@newspim.com

다만 급가속하거나, 급감속 시 변속이 지연되는 현상이 있어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 우수한 엔진 성능 대비 변속기가 재빨리 받쳐주지 못하는 부분이 아쉽다. 당일 낮 최고기온 29℃에 쉴틈없이 서킷을 주행한 시승차의 컨디션을 감안하면 수긍할 만하다.

일상적인 주행 조건이라면 TCe 260이 전체적인 균형감이 높다. TCe 260는 최고출력 156마력/5500rpm, 최대토크 26.5kg·m/2250~3000rpm의 힘을 낸다. 낮은 엔진회전수에서 최대토크가 나오는 덕에 중저속 및 도심 주행에서 흠잡기 어렵다.

또 TCe 300 대비 가감속 및 코너 등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도 장점이 더 많다. TCe 300가 엔진 성능은 세지만, 최고출력 225마력은 고성능 중형차라고 하기엔 좀 부족하다. 가족 등 태울 일이 많고 고속도로 이용이 많은 소비자라면 TCe 300를 선호할 만하다.

인제 주변의 공도를 약 1시간 이상 타보는 동안 서스펜션의 완성도가 높아진 점을 느꼈다. 연속으로 이어지는 커브길에서 더뉴 SM6는 랠리카 수준의 승차감과 주행성 사이에서 합의점을 찾아냈다. 파워트레인 세팅 보다 비교적 주관적인 서스펜션 튜닝에 공을 기울인 결과다.

르노삼성차가 이번 더뉴 SM6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인 'LED 매트릭스 비전(MATRIX VISION)' 헤드램프'는 기존 SM6 LED 헤드램프 보다 2배 수준의 밝기를 확보했다.

이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는 해가 지는 밤 8시부터 시작됐다. 국내 완성차는 물론 수입차 업체에서도 시도하지 못한 '나이트 드라이브 서킷' 무대에 더뉴 SM6가 오른 것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 2020.07.16 peoplekim@newspim.com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는 전방 카메라가 주행 상황을 스스로 인식하고, 상향등 내부 LED(좌/우 각 18개씩, 총 36개)를 제어해 상향등 사용 빈도를 높인 기술이다. 마주오는 차와 주행 중인 앞차를 비켜 비추는 만큼 다른 운전자도 배려했다.

광량과 빛의 세기가 칠흙 같은 어둠을 뚫었다. 선택사양이긴 하지만 시력이 저하되는 30대부터 40대 소비자들이라면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충분히 고려해 볼만 하다. 단순히 밝은 정도를 넘어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밝다.

더뉴 SM6 판매 가격은 TCe 260 ▲SE 트림 2450만원 ▲SE Plus 트림 2681만원 ▲LE 트림 2896만원 ▲RE 트림 3112만원 ▲프리미에르 3265만원, TCe 300 ▲LE 트림 3073만원 ▲프리미에르 3422만원이며 복합 공인 연비는 트림에 따라 11.6~13.6km/ℓ다.

또 LPG를 사용하는 2.0 LPe는 ▲SE 트림 2401만원 ▲SE Plus 2631만원 ▲LE 트림 2847만원 ▲RE 트림 3049만원(이상 개소세 3.5% 기준)이다. 복합 공인 연비는 트림에 따라 9.2~9.5km/ℓ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