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원희룡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명백한 새치기이자 특혜"

"2030세대, '인국공 사태'로 규정하고 분노"
"文정권, 내 편에는 한없이 관대...상대는 엄격"

  • 기사입력 : 2020년06월24일 16:09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협력업체 직원 정규직 전환에 대해 "취업준비생 입장에서 명백한 새치기이자 특혜"라고 질타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공공 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맞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협력 업체 소속 보안요원 1900명을 직고용 형태로 정규직 전환을 발표하자 2030 세대가 '인국공 사태'(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로 규정하며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 2020.06.23 kilroy023@newspim.com

그는 이어 "분노의 핵심은 '공정하지 않다'는 것이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을 굳게 믿었던 젊은이들이 배신감을 토로하고 있다. '대통령 찬스'로 특혜를 받았다고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젊은 세대의 분노는 문재인 대통령과 586세대가 공정과 정의 문제를 정말로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공정하고 정의롭게 보이려는 데 진짜 목표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라며 "실제로 그렇다. 문재인 정권의 특징은 내 편은 한없이 관대한 잣대로, 상대는 엄격한 잣대로 재면서도 공정한 척, 정의로운 척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정말로 '반칙과 특권이 없는 나라'를 만들려면 대기번호표 같은 법·제도·원칙을 만들면 된다. 대기번호표는 공정하고 예측가능하다. 새치기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인국공 사태는 젊은 취준생 눈에는 명백한 새치기다. 명백한 특혜"이라며 "그 분노에 공감한다. 우리가 원한 대한민국은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다. 그렇게 보이는 척하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