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과기정통부, 5G+ 전략 일환 '디지털트윈' 2개 신규과제 선정

경남‧광주 컨소시엄 최종선정...총 95억원 지원
가상공간-실물 동일 환경, 유기적 연동 가능한 新기술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올해부터 창원NC파크 등 다중시설에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원격지에서 실시간으로 현장관리 및 데이터 분석을 통한 시뮬레이션으로 화재 및 긴급재난 등을 미리 예측·대응하고, 실제 사고 발생 시 재난 당국과 실시간 상황 공유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혁신기술을 선보인다.

디지털트윈이란 가상공간에 실물과 동일한 환경을 인공지능, 5세대(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 가상시뮬레이션, 3D모델링 등과 같은 신기술을 활용한해 유기적 연동이 가능하도록 구현하는 기술이다.

[자료=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전략'의 일환으로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에 2개 신규과제를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기관·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공공시설물 및 기업의 산업시설물을 대상으로 5G, 디지털트윈 등 신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해 5G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민간주도의 지능정보 서비스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자유공모를 통하여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친 2개 컨소시엄(경남‧광주, 총 95억원)을 최종 선정했다.

먼저, 경남테크노파크 컨소시엄은 NC 파크, 마산의료원 등 경상남도, 창원시, 김해시 등의 27개 시설물을 대상으로 건물 안전모니터링, 재난관제, 시뮬레이션 기반 서비스와 첨단보안,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5G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광주광역시 컨소시엄은 영호남 '달빛동맹'과 육군사관학교가 참여하는 민·관‧군 25개 시설물을 대상으로 고효율‧저비용 시설센싱환경 구축, 사용자 맞춤형 지능형 서비스 구현으로 사업의 연속성 및 확장성 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트윈은 도시·제품·공장·건물 등을 디지털로 똑같이 복제해 재해예방, 생산성 향상을 이뤄내는 신산업으로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300억원을 투입, 디지털정부혁신은 물론 민간의 혁신성장을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5G기술, 디지털트윈 등의 ICT융합 신기술로 디지털 비대면 시장 기반을 마련하고, 실시간 안전관리 체계 확보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며 "5G 기반의 디지털트윈 사례가 세계적으로 드문 만큼 산업경쟁력 확보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