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중부발전, 인도네시아 재난방지청에 한국산 방호복 1만벌 기부

'코로나19' 극복 활동 적극 동참
찌레본 발전소 생산한 살균제 무상공급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08:3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중부발전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한국산 방호복 1만벌을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현재(17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5516명, 사망자 496명이 발생해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하고 있지만 현지 의료진은 방역물자가 원활치 않아 우비를 착용한 채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이에 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 대사관과 재 인도네시아 한국봉제협의회(KOGA)의 도움을 받아 17일 한국산 방호복 1만벌(10만달러 상당)을 인도네시아 중앙 재난방지청(BNPB)과 운영사업장이 위치한 찌레본, 즈빠라, 까로, 람풍의 지방정부에 기부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지난 13일 한국중부발전에서 운영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찌레본발전소 현지직원(왼쪽)이 찌레본시 관계자(가운데)에게 차아염소산 나트륨(살균제) 무상공급 협약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2020.04.20 fedor01@newspim.com

이 물량은 현지 한인 봉제업체 6곳이 한국에서 원단을 들여와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제품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전선에서 분투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의료진들의 안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인도적 차원에서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중부발전이 운영하고 있는 찌레본 발전소는 지난 13일 찌레본시와 협약을 맺고 찌레본 발전소에서 생산한 살균제 차아염소산 나트륨(NaOC)을 공급하기로 했다.

차아염소산 나트륨은 흔히 락스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살균제로 찌레본 발전소 내 해수담수화 중간처리 과정에서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에 착안해 찌레본 방역당국에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시 당국자는 "방역을 위한 살균제의 공급부족과 가격상승으로 곤란을 겪고 있던 차에 찌레본 발전소의 지원으로 어려운 사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협약을 통해 공급될 차아염소산 나트륨은 '코로나19' 상황 종결 시까지 일일 10t 가량 공급되며 찌레본 시가 필요로 하는 일일 8t을 충족하는 양이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