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핀테크

[핀테크人사이트] 김종서 아톤 대표 "골리앗에 혁신을"

라이프 이노베이터…고객사 266곳, 누적고객 1억명
하루 5000만~5억원, 20초 만에 이체 가능…3분의 1로 단축
설립 20주년 코스닥 상장…"힘 닿는 데까지 성장" 포부

  • 기사입력 : 2020년04월08일 11: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8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 IBK기업은행의 고객 김마리 씨. 부모님께 용돈 100만원을 보내기 위해 기업은행 모바일 앱 '아이원뱅크'를 열었다. 화면 속 파란색 '이체' 버튼을 누르고 금액을 썼다. "이체하시겠습니까?" 질문에 김씨는 '예'를 누른 후 핀넘버(Pin Number, 개인 비밀번호) 여섯 자리를 쳤다. 이렇게 이체가 끝났다. 전에는 지갑에서 보안카드 꺼내랴, 특수문자가 섞인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누르랴 1분이 걸렸던 절차가 3분의 1로 단축됐다. 

핀테크 보안 솔루션 기업인 아톤이 IBK기업은행에 제공한 서비스다. "저희 미션이 '골리앗에 혁신을 제공한다'예요. 대기업은 조직이 워낙 커서 빠르게 변화하기 쉽지 않아요. 저희가 시장의 흐름, 고객의 니즈를 분석해 이들이 고객에게 혁신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죠. 아톤을 인지하시진 못하지만 많은 분이 저희 서비스를 쓰고 계세요." 김종서 아톤 대표가 웃으면서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종서 아톤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톤 본사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20.03.05 dlsgur9757@newspim.com

◆ '창업' 꿈꾼 엔지니어, '금융' 점찍다

김 대표는 IT서비스 기업 다우기술에서 약 7년간 엔지니어로 근무하다 1999년 아톤(구 에이티솔루션즈)을 창업했다. 그는 "회사 창업이 오랜 꿈이었다"며 "살아가면서 절대로 없어지지 않는 분야가 '금융'이라고 생각해 '모바일 금융' 시장에 뛰어들었다"고 회상했다. 이후 김 대표는 IT 경험을 활용해 MTS(모바일 증권거래 서비스), 칩(Chip) 기반 모바일 뱅킹, 안드로이드 모바일 뱅킹 등 국내외 '최초' 서비스를 선보였다. 2015년부터는 잠재력이 있다고 판단한 핀테크 보안 시장에 역량을 집중했다.

"기존 금융서비스는 공인인증서, ARS 인증, OTP, 보안카드 등 고객에게 불편을 전가해 보안을 강화해 왔어요. 안전에 자신이 없기 때문이죠. 저희는 '엠세이프박스(mSafeBOX)'라는 기술을 개발해 고객이 안전하면서도 편리하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엠세이프박스는 스마트폰 내에 안전한 금고를 만들어 해커들이 원천적으로 정보를 탈취할 수 없도록 한 기술이다. 아톤이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하루 이체한도도 5000만원에서 5억원으로 기존 방식과 거의 같아 안전하면서도 편리하다. (은행마다 최고액 다름)

이후 아톤은 엠세이프박스의 안정성을 내세워 고객사를 늘려 나갔다. 현재까지 은행, 증권,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266개 고객사를 확보했으며, 이들을 통해 1억명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은행권에선 신한, KB국민, NH농협, 기업 등 대형사 대부분이 아톤의 핀테크 보안 솔루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김 대표는 "핀테크 산업이 커질수록 저희에게 유리해질 것"이라며 "특히 마이 데이터(개인의 데이터 주권)가 활성화되면 저희 고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재 아톤의 간편인증 이용자 비중은 국내 시장의 20% 정도로 추산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종서 아톤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톤 본사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20.03.05 dlsgur9757@newspim.com

◆ 줄줄이 나간 직원…'전화위복' 기회로

김 대표에게 탄탄대로만 펼쳐진 것은 아니다. "10여 년 전 스마트폰 시장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해 저희는 기술, 인력을 선제적으로 준비했어요. 근데 스마트폰 시장이 이렇게 빨리 커질지 몰랐죠. 각계각층에서 스마트폰 엔지니어 수요가 폭발했어요. 그때 저희 직원이 40명 정도 있었는데 그중 10명이 대기업, 은행, 증권사 등으로 떠났죠. 떠날 때 한 직원이 그러더라고요. '대표님, 제가 결혼을 할 때 에이티솔루션즈보다 삼성전자 소속인 게 낫지 않겠습니까.' 그때 충격이 상당했어요. 이후 인력도 충분히 뽑고 교육지원, 종합검진, 복지카드 등 복지도 확충해 '일하는 게 즐거운 조직'을 만들려 노력했어요. 이 덕분인지 요즘엔 이탈이 거의 없네요."

아톤은 설립 20주년인 지난해 코스닥시장에 상장도 했다. 공모가는 4만3000원. 희망 범위의 최상단이다. 아톤은 이를 재원으로 핀테크 플랫폼, 해외시장 등 신성장 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핀테크 플랫폼은 국내 통신 3사와 손잡고 고객에게 전자서명을 제공하는 서비스 '패스(PASS)'가 대표적이다. 패스 인증서 발급 건수는 출시 9개월여 만인 지난 1월 1000만건을 돌파했다. 여기에다 중고차 데이터 공유 플랫폼,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제공 플랫폼도 선보일 계획이다. 해외시장에선 이미 신한은행을 통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현지법인에 보안 솔루션을 제공했다. 동남아는 솔루션 구축보다 클라우드를 통한 설치형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고 미국·유럽 등에는 현지 회사와의 조인트벤처를 생각 중이다.

김 대표는 "아톤은 '라이프 이노베이터 그룹(Life Innovator Group)'으로서 뭔가를 계속 바꿔 나가겠다는 마인드와 실력을 가지고 있다"며 "내 목표는 이러한 아톤을 힘 닿는 데까지 계속 성장시키는 것이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