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박주선 후보, 조선대병원 '코로나19 대응' 의료체계 모니터링

  • 기사입력 : 2020년04월01일 10:34
  • 최종수정 : 2020년04월01일 10: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민생당 박주선 후보(광주 동구남구을)는 코로나19사태 대응 의료체계 모니터링 및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을 추진 중인 조선대학교병원을 방문했다.

박 후보는 지난달 31일 조선대학교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 관련 대응체계 모니터링 및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종훈 조선대학교 병원장과 부원장, 그리고 조선대학교병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박주선 후보가 정종훈 조선대학교 병원장과 함께 병원을 순회하고 있다. [사진= 조선대병원] 2020.04.01 yb2580@newspim.com

박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의료진들의 감염 위험과 코로나 의료장비·진단키트가 부족하지 않은지 우려가 된다"면서 "조선대학교병원의 감염병 대응과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현황을 파악하고, 간담회에서 나오는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 국회 차원에서의 지원을 준비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종훈 조선대학교 병원장은 확진자 입원 및 퇴원 현황 브리핑과 함께 코로나 대응 관련으로 병동 폐쇄에 따른 수익 손실 문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계비 간극 문제, 선별진료소 인력 문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의 음압병상 추가 요청 등 의료현장의 다양한 의견들을 박 후보에게 전달했다.

박 후보는 "조선대학교 감염병 전문병원이 설립 되면 결핵, 홍역, 수두 등 일반 감염 환자들도 획기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면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의 설계비 간극과 추가 병상 확보 등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광주 소재 감염병 대비를 위한 국가지정 음압 입원 병실은 전남대・조선대병원에 각각 7개・5개로 총 12개의 음압 병상이 있다. 여기에 이번에 설립 중인 조선대학교 내 감염병 전문병원은 기존 조선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 설치된 음압격리병상 수 보다 더 많은 최소 36개 이상의 음압병상이 설치된다. 이를 통해 신종 감염병 및 고위험 감염병환자 등을 조기진단 및 신속한 치료를 통해 감염병 확산을 차단할 예정이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