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채권·외환

한국은행, 31일 美통화스와프 자금 첫 공급... 120억달러 상당

기사입력 : 2020년03월29일 12:00

최종수정 : 2020년03월29일 12:00

1차 공급액, 7일물 20억달러·84일물 100억달러
2008년 1차 공급액 3배..."단기자금 수요 등 고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한국은행이 오는 3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와의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해 120억 달러 상당을 시중에 공급하기로 했다. 

29일 한은은 미 연준과의 통화스와프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일은 미 동부시간 기준 25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입찰을 통해 공급되는 금액은 7일물 20억달러, 84일물 100억달러로 총 120억달러(약 14조6400억원)다. 이는 지난 2008년 1차 공급액인 40억달러 대비 세 배에 이르는 규모다.

[서울=뉴스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문형민 기자 = 2020.03.20 hyung13@newspim.com

앞서 한은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미 연준과 통화스와프를 체결해 동일한 방식으로 달러 유동성을 공급했다. 당시 19차례 은행 경쟁입찰을 부쳐 총 163억 달러를 시중에 풀었다.  

이번엔 1차에서만 120억달러를 풀어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한은 국제국은 "무역금융, 단기자금수요 등 최근 외화자금시장의 다양한 수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입출규모를 결정했으며 현재 시장 수요에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첫 입찰은 3월 31일 오전 10시에 시행되며 은행법이 정한 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IBK기업은행이 입찰에 참여한다. 2008년과 거의 동일하나 수출입은행이 새로 추가됐다. 

방식은 각 낙찰자가 응찰시 제시한 금리를 개별적으로 적용하는 복수입찰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최소 응찰금액은 100만달러이며 7일물과 84일물은 각각 최대 3억달러, 최대 15억달러까지 응찰받을 수 있다. 최저 응찰금리는 OIS(overnight index swap)금리에 0.25%p를 더하는 방식으로 결정되며 오는 30일 오후 4시 한은 홈페이지에 발표될 예정이다. OIS금리는 국내외 금융기관 간 주고받는 하루짜리 초단기 외화대출 금리를 뜻한다.

대출기간은 미 연준과의 통화스와프 계약 종료일이 9월 30일인 점을 감안해 최장 88일 이내로 조정된다.

입찰 참여 은행들에게는 외국환은행의 외화대출금 반환의무 불이행 위험에 대비해 대출금액의 110%에 상당하는 담보를 요구한다. 원화 환매조건부채권(RP)매매 대상증권 중 국채, 정부보증채, 통화안정증권 등을 담보물로 취급하되 부족하다고 판단될 시 여타 RP매매 대상증권(한국주택금융공사 발행 MBS, 은행채 등)과 원화 현금도 인정된다.

한은 국제국은 "미 달러 자금 공급을 통해 외화자금시장의 수급불균형 완화 및 시장 변동성 축소 등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외화자금사정 등을 감안해 추가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ovus23@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