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코로나19] 인도, 이탈리아 재판 우려에 '13억명 이동제한'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14:33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14:33

정부 민생지원 정책 절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코로나19(COVID-19)로 이동제한조치가 취해지자 인도의 가난한 사람들이 곤란에 빠지고 있다. 하루 5달러 가량 남겨서 연명하고 있는 뭄바이의 택시 운전사는 손님이 끊어져 하루에 1달러도 구경하기 어려워졌다.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은 이동제한조치를 환영하면서도 정부의 지원책을 기다리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전날 13억명 인도인에게 집에 머물라고 촉구하고 주요 디스트릭트(州아래의 시·군과 비슷한 개념)에 오는 31일까지 이동제한을 실시했다.

뉴델리, 뭄바이 등을 비롯해 전국 80여개 주요 디스트릭트에 대한 지역 봉쇄가 시작되면서 열차, 지하철, 장거리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이 중단되고 학교, 종교시설 등을 비롯해 각종 사업장도 모두 문을 닫았다.

통신은 이 이동제한 조치로 가장 타격을 받은 사람은 31살의 샤이크 바하두레사로, 그는 하루 벌어서 5달러 남겨서 살아가는 뭄바이의 택시운전사라고 전했다.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은 이동제한 조치를 환영하면서도 정부의 지원책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처지다. 하루벌어 하루먹고 사는 빈민층이 두터운 나라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바하두레사는 "저축한 돈이 없어 마누라와 다시 거리로 내몰리게 됐다"며 "내일 방세와 사납금을 내야하는데 당장 식품 구입할 돈도 모자란다"고 한탄했다.

인도가 직면한 코로나19에는 또다른 이슈가 생기는데 그것은 하루하루 생계를 이어가는 빈민층으로 부터 정부에 대한 불만을 키운다는 것이다.

뉴델리 아쇼카대학의 정치학과 교수 길레스 베르니에르스는 "모디 정권은 시민에게 많은 책임을 지우면서 도대체 해주는 것은 무엇인지 모르겠고 무엇을 해준다고 설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모디 정부에 대한 불만을 대변했다.

로이터통신은 "하루 벌어서 하루를 먹고사는 빈곤층이 두터운 국가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잘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이동제한 조치 등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조치는 취했지만 그에 따르는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정책은 나오지 않고 있는 것이 인도의 현재다.

로이터는 인도 총리실은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어떤 조치를 내놓을지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도 아메다바드 시내 전경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2.23 goldendog@newspim.com

00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