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인터뷰] 박영선 "中企정책, '밑 빠진 독'이라도 상생·공존으로 물 붓겠다"

취임 1주년 "효율적으로 물 붓는게 남은 과제"
"디지털 경제, '상생·공존' 철학으로 정책 펼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11일 12:17
  • 최종수정 : 2020년03월12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앞으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를 잘하는 것이 앞으로 남은 과제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최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영상회의실에서 내달 8일 취임 1주년을 앞두고 <월간ANDA>와 인터뷰를 갖고 중소기업 정책은 전세계가 고민하나 단기간에 성과를 거두기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옴부즈만 사무실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20.03.06 dlsgur9757@newspim.com

박 장관은 "지난 1월 다보스 포럼에서 중소기업 강국으로 알려진 독일이 자신들은 열심히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었기 때문에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고 했다"며 "우리도 어떻게 효과적으로 또 효율적으로 부을지 고민해야 하고, 앞으로 내게 남은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 박 장관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이라는 큰 흐름 안에서 '스마트 한국'과 '자상한 기업을 통한 대·중소기업 상생'이 핵심이라고 꼬집었다.

이를 위해 그는 중기부 장관으로 취임한 후 '미래팀'을 신설해 '상생과 공존'이라는 큰 흐름을 구축했다. 박 장관은 "취임 직후 신설한 미래팀을 통해 시스템반도체와 자율주행자동차, 바이오, 인공지능(AI)분야의 스타트업이나 벤처업계의 여러 답답함을 해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이 지난 1년간 역점을 둔 또 다른 대표 정책은 '자상한 기업'이다. 자상한 기업은 자발적 상생기업의 줄임말로 대·중소기업간 상생을 이끌어내는 정책이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기업의 자본과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이어주는 것이 목표"라며 "대기업에서도 자금을 허투루 쓰지 않고, 스타트업은 지원을 받아 발전할 수 있어 서로 윈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상생과 공존'이라는 분위기를 안착시키기 위해 스마트 공장 보급에 주력했다고 피력했다.

박 장관은 "현재로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고리가 '스마트 공장'이다.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마스크 공장이 빠른 속도로 생산량을 늘릴 수 있던 것도 공장을 스마트화 했기 때문"이라며 "그 과정에서 삼성 스마트공장지원센터와 도레이첨단소재, 화진산업 등이 협약식으르 맺었다. 결국 중기부가 큰 기여를 한 셈"이라고 역설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옴부즈만 사무실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20.03.06 dlsgur9757@newspim.com

"화살이 지나가는 것 같이 1년이 지나가버렸다"고 밝힌 그는 '스마트 대한민국'을 안착시키기 위해 노력할 의사를 분명히 했다.

지난 1년을 돌아보며 박 장관은 "내부 평가가 나쁘지 않았다"고 회고하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터뷰 전문은 오는 20일 출간되는 <월간ANDA>4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