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BNK금융, 'BNK벤처투자' 출범…스타트업 발굴·투자

그룹 9번째 계열사 편입…BNK벤처투자센터 개설

  • 기사입력 : 2020년02월17일 10:18
  • 최종수정 : 2020년02월17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BNK금융지주는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BNK벤처투자 본사에서 'BNK벤처투자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했다.

BNK벤처투자는 BNK금융이 지난해 11월, 그룹의 9번째 계열사로 편입한 벤처캐피탈사다. 인수 후 사명 변경과 조직 재정비, 본사 확장 이전 등을 마쳤다.

BNK금융지주는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BNK벤처투자 본사에서 'BNK벤처투자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했다. [사진=BNK금융] 최유리 기자 = 2020.02.17 yrchoi@newspim.com

BNK벤처투자는 출범식에서 '부울경 지역 내 모험자본 공급 확대'를 회사의 주요과제로 발표하고 기존 벤처기업 투자사업의 확대와 함께 지역 내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투자에 나서기로 했다.

오는 3월 중에는 원스톱 기업투자금융센터인 'BNK부울경CIB센터' 내에 혁신금융 지원 플랫폼인 'BNK벤처투자센터'를 신규 개설하고 벤처투자 전문가를 추가 배치해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BNK벤처투자 편입을 통해 기업투자금융(CIB)부문에서 직·간접투자와 대출을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며 "지역 내 혁신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를 통해 부울경 지역경제의 미래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