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쑨위천 워런버핏과 저녁, 징둥 무인배송,판빙빙 기부 논란

  • 기사입력 : 2020년02월07일 17:15
  • 최종수정 : 2020년02월07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2월 3일~7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쑨위천이 지난 1월 23일 워런버핏과 만찬을 했다[사진=트위터]

트론 창시자 쑨위천, 워린버핏과 마침내 '조우'

가상화폐 트론(Tron)의 창시자 쑨위천(孫宇晨)이 최근 글로벌 투자 귀재 워런 버핏과 만찬을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지난해 7월 신장 결석으로 워런 버핏과의 회동을 돌연 취소한 지 6개월 만이다.

6일 펑파이신원(澎湃新聞)은 블룸버그를 인용, 쑨위천이 1월 23일 저녁 워런 버핏과 함께 식사를 한 사실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쑨위천과 워런 버핏은 투자, 사업 및 생활 전반에 걸쳐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워런 버핏은 블록체인 기술이 결제 분야에서 획기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란 의견을 피력했다. 쑨위천은 89세 생일을 맞은 워런 버핏에게 비트코인과 트론이 담긴 삼성 갤럭시 폴드 폰을 선물로 증정했다.

이번 저녁 식사 비용도 공개됐다. 쑨위천은 트위터에 515달러의 결제 내역이 담긴 식당 영수증 사진을 게재했다.

워런버핏에게 증정된 갤럭시 폴드(좌), 만찬 영수증(우) [사진=트위터]

이번 회동에는 찰리 리(Charlie Lee) 라이트코인(LTC) 창업자, 요니 아시아(Yoni Assia) 'e토로'의 CEO, 크리스 리(Chris Lee) 훠비(火幣) CFO, 헬렌하이(Helen Hai) 바이낸스 자선 재단 대표 등이 배석했다.

쑨위천은 '버핏과 만찬을 함께 해 매우 영광스럽다'며 '그의 조언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분야에서 더욱 완비된 트론 생태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쑨위천은 워런버핏과 오찬을 하는 4번째 중국인이자 젊은 경영인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그는 버핏과 회동을 위한 자선 경매에서 456만 달러(약 54억원)를 제시해 낙찰을 받았고,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 2019년 7월로 예정됐었다. 하지만 쑨위천의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에 약속은 한차례 연기됐었다.

◆신종 코로나에 징둥 무인 물류 시스템 가동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이 신종 코로나 여파에 무인 물류 시스템 운영에 시동을 걸었다. 징둥은 물류 인력들의 감염 차단을 위해 배송 로봇, 드론, 지능형 창고 등 첨단 물류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징둥의 배송 로봇[사진=바이두]

징둥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원지인 우한(武漢)을 비롯해 구이양(貴陽), 후허하오터(呼和浩特) 등 지역에 무인 물류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배송용 로봇은 물류 효율 및 전염병 차단 면에서 상당한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드론을 활용한 '공중전'도 전개하고 있다. 허베이(河北), 산시(陜西), 장쑤(江蘇) 일부 농촌은 물론 봉쇄된 지역에도 드론을 활용해 상품 배송을 진행하고 있다.

우한에 위치한 지능형 물류 창고 센터도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물류 처리에 한 몫했다. 특히 지능형 창고의 '디랑'(地狼) 등 로봇들은 24시간 상품 분류 작업을 통해 물류 효율을 크게 제고 시키고 있다는 평가다.

판빙빙 신종 코로나 기부금 논란

판빙빙의 신종 코로나 사태 지원을 위한 기부 행위가 돌연 온라인에서 논란의 대상이 됐다.

최근 판빙빙은 웨이보를 통해 두 차례에 걸쳐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한 자선기금 총 70만 위안(약 1억 1000만 원)을 기부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다만 중국 네티즌들은 '현재와 같은 위기 상황에 겨우 70만위안이라니' '이 정도 금액은 너무 궁상맞다' '기부를 하는 자체가 마음의 표현이다' 등 판빙빙의 기부금에 대해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사진=바이두]

이에 대해 드라마 '인민의 명의'의 제작자인 리쉐정(李學政)은 SNS를 통해 '판빙빙을 비롯한 모든 연예인들의 기부 행위는 충분히 존경 받을 수 있는 행동이다'며 '색안경을 끼고 유명인들의 자선활동을 보지 말라'라고 밝히며 판빙빙을 둘러싼 논란을 일축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연예인들의 기부금 증정이 잇따르고 있다.

인기 여가수 한훙(韓紅)은 수 억 위안에 달하는 자선기금을 조성했고, 직접 병원에 의료물자를 전달하는 등 그의 자선 활동은 중국매체들과 네티즌들에게 널리 회자됐다.  

그 밖에 코미디언 자오번산(趙本山)은 1000만 위안을 기증했고, 인기 배우 펑샤오펑(馮紹峰)과 자오리잉(趙麗穎) 부부와 왕훙인 웨이야(薇婭)가 각각 100만 위안, 200만 위안을 기부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