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신종 코로나에 '홈코노미'·'홈족' 부상, 중국인 생활 중심된 '집'

텐센트 모바일 게임 특수 맞아, 목표 주가 상향 조정
코로나 확산에 매장 대신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각광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7:02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신종 코로나 여파에 중국에서 '홈경제'(宅經濟)가 뜨고 있다. 외부 소비 활동 대신 집에서 게임 및 쇼핑을 즐기는 '홈코노미'가 최근 소비 시장의 핵심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신경제의 주축인 텐센트,징둥 ,알리바바 등 IT 공룡 기업이 달라진 소비 생태계의 최대 수혜자로 부상하고 있는 모습이다.

급속한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중국 전역에 소재한 유니클로, 스타벅스, 나이키, 디즈니랜드 등 주요 유통 매장과 위락 시설들이 영업을 정지한 가운데,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매출은 급증하고, 모바일 게임의 트래픽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등 온라인 기반 업종은 이례적인 특수를 누리고 있다.

왕이(王祎) 서남재경재대학(西南財經大學) 경영학과 교수는 '홈 경제는 온라인 기반 제품 및 서비스 업체들이 오프라인 기업을 대체해 가는 현상이고, 현재와 같이 생활 반경이 제한된 상황에서 '홈 경제'의 상품들은 각광 받게 된다'며 '2003년 사스 창궐 시기 전자상거래를 비롯한 온라인 산업이 고속 성장 시기에 진입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분석했다.

[사진=셔터스톡]

집에서 먹고 즐기는 '홈코노미' 수혜자 텐센트, 주가 전망도 '쾌청'

최근 텐센트의 주력 사업인 모바일 게임 부문은 '신종 코로나 특수'를 맞이하고 있다. 극장 ,놀이 공원등 외부 문화 시설 이용이 사실상 차단된 상태에서 모바일 게임은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21세기상업평론(21世紀商業評論)등 복수 매체에 따르면, 최근 텐센트 대표 게임인 왕자영요(王者榮耀)와 화평정영(和平精英)에 폭발적인 트래픽이 몰렸다. 실제로 1월 24일부터 1월 29일까지 인기 순위 상위 10위 게임 중 텐센트의 게임이 절반인 4~5개를 싹쓸이했다.  

이중 왕자영요의 1일 매출은 신종 코로나 빠르게 확산되던 춘제 시기에 20억 위안(3380억원)을 넘어서는 등 한달 매출이 80억위안(1조 3520억 원)을 상회할 것으로 추산된다.

텐센트의 메신저 위챗을 통해 즐기는 미니 게임(小遊戲)도 인기다. 최근 공개된 위챗의 데이터에 따르면, 위챗 미니 게임의 누적 이용자 규모는 4억 명을 넘어섰다. 또 미니 게임을 통한 매출은 향후 38~40% 추가로 증가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중신(中信) 증권은 '게임 업체들의 1분기 매출이 최소 10% 늘어날 것이 유력시 되고, 특히 인기 게임들의 경우 한달 매출이 20%~40% 가량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텐센트의 주가 전망도 낙관적이다. 흥업(興業)증권은 모바일 게임 실적 증가 등 요인을 감안해 텐센트에 '매수 등급'을 부여하는 동시에 목표 주가로 443 홍콩 달러를 제시했다.

흥업 증권은 텐센트의 2019년도 매출이 동기 대비 20% 증가한 3756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중 핵심 사업인 모바일 게임의 2019년, 2020년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20%, 31.8%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신(國信)증권도 올해 텐센트 모바일 게임 실적이 뚜렷히 개선될 것으로 봤다. 올해 텐센트의 목표 주가를 453~485 홍콩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업계도 이례적인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징둥성셴(京東生鮮)의 춘제 기간 매출은 전년 대비 21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전역에 판매한 신선 식품 규모는 1만 5000 t에 달한다.

징둥측은 신선식품 특별 공급팀을 구성해 늘어난 수요에 대응했다. 징둥 플랫폼에서 판매된 돼지고기 규모는 지난해 춘제 기간 보다 10배 이상 증가했고, 만두 등 냉동식품의 판매도 쇼핑 대목인 광군제 규모를 넘어섰다.

신선식품은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수요를 지닌 필수소비재로 꼽힌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중국의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시장은 매년 두자릿 수 성장세를 지속해왔다. 올해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25.6% 늘어난 2034억 8000만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2030 소비자'가 신선식품 플랫폼의 주력군으로 꼽힌다. 35세 이하 구매자들이 전체 소비자들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기존 전자상거래 플랫폼 보다 더욱 젊은 구매자들이 주력 이용자들로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