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3보] 알바니아에 규모 6.4 강진..최소 사망 16명 · 부상 600명

알바니아 구조 당국, 건물 잔해 치우며 구조 작업..사상자 더 늘듯
인근 보스니아에서도 지진 발생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02:3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0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 서울=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선미 기자= 유럽 동남부 발칸반도에 위치한 알바니아에서 26일 새벽 3시 54분(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16명이 숨졌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이 수도 티라나에서 서쪽으로 30㎞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진앙 깊이는 10㎞로 관측됐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알바니아에서 6.4 규모의 지진은 1926년 이후 93년 만에 처음이다. 

알바니아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현재 최소 16명이 사망하고 600여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알바니아 구조대원들이 무너진 건물 현장에서 잔해를 뒤지며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진앙과 가까운 두러스 해안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으며 희생자 대부분은 건물이 붕괴하면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

두러스에선 현재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고, 북부 지역 투마네의 아파트 건물이 무너진 잔해에서 여성 2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티라나의 북쪽에 위치한 쿠르빈 현에서는 갑작스런 지진에 당황해 한 남성이 건물 밖으로 뛰어 내리다 사망했다.

알바니아 국방부 대변인은 "소방대원과 군 병력이 건물 잔해를 치우며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 등은 수색 작업이 진행되면서 사망자와 부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티라나 인근의 한 주민은 "침대가 갑자기 흔들려서 잠에서 깼다. 이후 심하게 흔들리고 벽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며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번 지진 충격의 여파로 이탈리아 풀리아·바실리카타주(州) 등에서도 진동이 감지돼 경계령이 내려졌다. 인근 보스니아에서는 이날 오전 10시 19분쯤 수도 사라예보 남쪽 79㎞ 지점에서 규모 5.4의 강진이 관측돼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알바니아 지진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들것에 실어 옮기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티라나 지역엔 우리 교민 80여 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는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드리아 해와 이오니아 해를 따라 그리스와 마케도니아 사이에 위치한 알바니아에서는 지진 활동이 주기적으로 발생한다.

지난 9월 21일에는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 100여 명이 부상하고 500여 채의 주택이 파손되기도 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