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2019 국감] 이주열 "일본계 자금 이동 조짐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6: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8일 일본 무역 규제에 따른 한국시장의 일본 자금 회수 여부와 관련 "현재까지 그런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08 kilroy023@newspim.com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일본계 자금 이동여부를 파악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의 질의에 "일본계 은행을 총괄해 보면, 은행과 대부업체, 캐피탈사가 있는데 자산규모가 외은 지점의 경우 대출채권 23조원, 저축은행은 12조원 가량 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대부업체 등 일본계가 많이 한국시장에 들어왔고 서민들과 저신용자들이 사용하고 있는데 자금 이동이 있을 경우 타격이 있을 건데 대비책이 있느냐"고 캐물었고, 이 총재는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