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 지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6: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남양주=뉴스핌] 박다솜 기자 = 경기 남양주시는 조광한 시장이 17일 이덕우 남앙주축협조합장과 실국소 센터장, 읍면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 돼지열병 긴급 방역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돼지열병 발생현황과 그간 방역 추진현황, 향후 추진계획 등을 보고받았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17일 남양주농업기술센터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긴급 방역 점검회의에 참석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사진=남양주시청]

조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덕우 조합장과 관련부서 및 읍면동장에게 현황과 대책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단 한건의 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초동단계부터 세밀히 살피라고 지시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이날 농업기술센터내 ASF 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하면서 축산관련 종사자 및 작업장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를 명령했으며, 양돈 농가별 지정 담당제 운영을 통해 주 1회 현장점검 및 전화, 문자 등을 통해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남은 음식물을 먹이로 주는 농가에 대한 채혈검사를 실시했으며, 시 보유 방제차 공동방재단(2개반)을 통해 주 2~3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nyx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