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사건' 현직 경찰 첫 입건

버닝썬 의혹 관련 현직 경찰 피의자 입건 처음

  • 기사입력 : 2019년03월17일 09:1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7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과거 '버닝썬 미성년자 사건'을 처리한 경찰관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버닝썬 의혹과 관련해 현직 경찰관이 피의자로 입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 미성년자 고객이 들어와 고가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 사건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에 신고가 접수되자 경찰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강남서 경찰관 강모씨가 나서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김아랑 기자]

경찰은 A씨가 자신이 담당한 버닝썬 관련 사건 수사를 증거 부족으로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과정이 문제가 있다고 보고, A씨에게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했다. A씨가 버닝썬 관계자로부터 금품이나 향응을 받은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현재 구속 중인 강씨 등의 부탁을 받고 일부러 부실하게 처리한 것은 아닌지, 사건과 관련해 금품이 오갔는지를 추가 수사할 예정이다. 강씨는 버닝썬 측에서 돈을 받아 경찰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강씨를 상대로 경찰에 대한 금품 로비 정황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앞서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씨에게 2000만원을 줬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강씨는 돈을 받은 적이 없고 경찰에 부정 청탁을 하지도 않았다고 부인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