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구자용 회장 "E1 노경(勞經), 믿고 의지해 무분규 30년 달성"

E1, '노사' 대신 '노경' 사용하며 수평 관계 '강조'
구 회장, 직원 대상 설명회 열고 승진 직원에 케익 전달

  • 기사입력 : 2018년09월17일 11:43
  • 최종수정 : 2018년09월17일 1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E1은 노경이 서로 믿고 의지한 덕분에 어려운 환경에서도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며 많은 성공을 이뤄낼 수 있었습니다." 

구자용 E1 회장은 지난 15일 '노경 무분규 30년'을 달성한 것과 관련, "앞으로도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자랑스러운 노경 문화를 이어 나가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구자용 E1 회장. [사진=E1]

17일 LPG업계에 따르면, E1은 지난 1988년 노조 설립 이후 꾸준히 무분규 협력 관계를 유지해오다 지난 15일부로 '노경 무분규 30년'을 맞이했다.

E1은 노동자와 사용자라는 수직적인 의미를 가진 '노사(勞社)' 대신 노조와 경영진이 수평적인 관계에서 경영에 참여한다는 의미로 '노경(勞經)'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E1은 IMF 등 수 차례 위기 속에서도 전직원들이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끈끈한 신뢰를 쌓아온 덕분에 '무분규 30년'을 달성했다고 보고 있다. 구 회장 등 경영진은 물론 노조가 함께 노력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구 회장은 직원과의 소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분기마다 전 직원이 참석한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해 회사 현황을 공유하고, 참석자 모두가 허심탄회하게 현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캔미팅을 진행한다.

또한 구 회장이 평소 직원들과 사내 이메일을 수시로 주고받으며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물론, 승진한 직원들에게 축하 케익과 카드를 전달하기도 한다.

이러한 노력에 대해 노조도 화답하고 있다. E1 노동조합은 지난 1996년부터 23년 연속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하며 미래 지향적인 노경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시무식에서 노조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전통인 상생의 아름다운 노경문화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