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SK가스‧E1, '고통분담'...LPG 인상요인 70%만 반영

8월 국내 LPG 공급가격, 7월 대비 ㎏당 44원 ↑
인상요인 남았는데 8월 CP 또 올라...9월 가격 반영 '고민'

  • 기사입력 : 2018년08월01일 15:04
  • 최종수정 : 2018년08월01일 1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SK가스와 E1 등 국내 액화석유가스(LPG) 수입업체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환율 및 국제 LPG 가격(CP) 상승으로 국내 공급가격 인상이 불가피한데, '서민 연료' 특성상 가격을 올리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수입사들은 일정 부분 손해를 끌어안으며 환율과 CP가 안정되길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일단 CP가 하락하면 소비자 충격 없이 그동안 미뤄놨던 인상요인을 분산 반영할 수 있어서다.

LPG 충전소 모습. [사진=뉴스핌DB]

1일 LPG업계에 따르면, SK가스와 E1 등 LPG 수입사들은 8월 국내 공급가격을 프로판과 부탄 모두 7월 대비 ㎏당 44원씩 올리기로 결정했다. 지난 6월 이래 3개월 연속 인상이다.

이에 따라 SK가스는 8월 한 달간 가정·상업용 프로판을 991.4원/㎏, 산업용은 998원/㎏에 공급한다. 충전소 등에 공급하는 부탄도 ㎏당 1383원으로 지난달보다 44원 인상했다.

E1 역시 동일한 폭으로 공급가를 올렸다. 가정·상업용 프로판 가격은 989.8원/㎏, 산업용 프로판은 996.4원/㎏이다. 부탄도 지난달보다 44원 오른 ㎏당 1382원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번에 업계가 공급가 인상을 단행한 가장 큰 요인은 환율 급등이다. 지난달 CP는 톤당 2.5달러 수준 밖에 오르지 않았으나, 달러 당 환율이 한 달 새 1080원대에서 1120원대로 40원 가량 껑충 뛰었기 때문이다. 수입사 입장에선 환율에 대한 고려가 불가피하다.

이로써 국내 LPG 공급가격은 지난 6월부터 3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가게 됐다. 앞서 업계는 지난 6월 국내 프로판·부탄 가격을 전월 대비 ㎏당 30원 올린데 이어, 7월에도 44원씩 인상한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가격 미반영분이 남아있다. 8월 가격엔 환율과 CP 등의 영향으로 발생한 인상분이 대부분 반영됐으나, 지난달(7월) '손해 보는 장사'를 한 탓이다. 당시 CP와 환율이 크게 올라 인상요인이 70원에 달했으나, 업계는 소비자의 부담을 고려, 그 중 일부(44원)만 가격에 반영했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달 올려야 할 가격의 60~70%만 반영해 여전히 인상요인이 남아있다"면서 "그렇다고 해서 지금 그것까지 고려하긴 어려워 이번 달엔 올려야 하는 부분만 불가피하게 올렸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8월 CP가 또 올라 9월 국내 LPG 가격 역시 인상이 유력하다는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는 8월 국제 LPG 가격을 프로판과 부탄 모두 전월 대비 톤당 25달러씩 오른 580달러와 595달러로 결정했다.

국내 LPG 가격은 아람코가 직전 달에 통보한 CP에 환율과 세금, 유통비용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돼 결정된다. 따라서 CP만 놓고 봤을 때는 이미 9월 인상요인이 발생한 셈이다.

여기서 업계의 고민이 시작된다. CP가 올랐으니 9월 국내가격 인상을 고려할 수밖에 없지만, '서민연료' 특성상 연거푸 가격을 올리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기 때문이다.

대표적 서민연료로 꼽히는 LPG는 주 소비층이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 택시운전사 등 사회적 보호대상이다. 따라서 다른 연료 대비 가격 변동에 매우 민감한 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환율을 좀 더 봐야겠지만 CP가 올랐기 때문에 이대로 가면 다음 달에도 가격을 또 올려야 한다"면서 "9월엔 명절도 있고 4개월 연속 인상은 사실 좀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어 걱정이 많다"고 토로했다.

이어 "차츰 CP가 안정되면 미반영분을 나눠서 반영할 수 있으니 그걸 바라는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