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경제

속보

더보기

어린이 통학용 LPG차 500만원 지원사업, 전국으로 확대

기사입력 : 2018년05월03일 12:00

최종수정 : 2018년05월03일 12:01

어린이 통학용 노후 경유차, LPG 신차 전환 시 500만원 지원

[세종=뉴스핌] 이고은 기자 = 환경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어린이 통학용 액화석유가스(LPG) 차량 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환경부는 2009년 이전에 등록된 어린이통학용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15인승 이하 LPG 신차로 전환할 경우 1대 당 5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서울을 중심으로 800대 규모로 시작한 이 사업은 올해는 지원 규모가 총 1800대 규모로 늘어났고 범위도 전국으로 확대됐다.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지원 물량의 83%인 1485대가 이미 선정될 정도로 호응도가 높다.

어린이 통학차량은 2017년 5월 기준으로 전국에 약 7만8000대가 운행되고 있다. 이중 97%가 경유차이며, 10년 이상 된 노후차량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유차는 LPG차에 비해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이 93배 가량 많이 배출된다.

차량교체 현황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오는 4일부터 광주광역시 등 지역별로 첫차 지원자를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통학용 LPG차 전달식'을 갖는다. 전달식은 광주광역시(4일, 광산구 선우유치원)를 시작으로 대전광역시(15일, 사정동 바다의별어린이집), 부산광역시(16일, 강서구 무궁화어린이집), 대구광역시(수성구 글로벌아이어린이집), 안산(18일, 선정중) 순으로 갖는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 전달식을 계기로 어린이 통학차량이 우선적으로 저공해차로 전환될 수 있도록 각계각층이 협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goe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