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기가지니 똑똑해진다...KT, ‘인공지능 테크센터’ 설립

개발환경 오픈해 제휴사들과 함께 플랫폼 지능화 추진

  • 기사입력 : 2017년07월06일 16:31
  • 최종수정 : 2017년07월06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광연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인공지능 기술 개발환경을 오픈해 공동개발 및 제휴 플랫폼화를 추진한다.

KT는 황창규 회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AI Tech Center(AI 테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AI 테크센터는 KT가 인공지능 시장 선도를 위해 슈퍼컴퓨터 등 국내 산업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개발인프라를 기반으로 구축한 개방형 인공지능 개발 플랫폼이다. KT와 제휴사들의 미디어, 네트워크 및 플랫폼의 지능화를 주도할 인공지능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AI 테크센터의 연구공간은 ▲KT AI 인프라를 사용한 인공지능 기술 연구와 협력을 위한 ‘AI 크래프트샵’ ▲국내외 단말과 서비스를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체험 스페이스’ ▲AI 교육을 위한 ‘아카데미 라운지’ ▲음성 녹음 및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음성 성능평가실’ 등으로 구성했다.

또한 KT는 최고 수준의 딥러닝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GPU Computing Cluster’를 AI 테크센터에 구축했다.

인공지능 및 딥러닝 연구를 위해선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연산능력이 필수적인데 이곳은 GPU 코어 72만개로 이뤄져 인공지능 연구만을 위한 GPU 연산능력으로 국내 산업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김진한 KT 융합기술원 AI 테크센터장(상무)는 “신규 AI 서비스 및 연구의 전진 기지가 돼 국내외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AI 테크센터를 통해 기가지니의 지능화 속도를 높이고 KT 플랫폼 사업의 지능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6일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열린 ‘AI 테크센터’ 개소식에서 기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KT>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