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中 알리바바 세계 최초 '가상현실(VR) 결제' 서비스 공개

공중터치, 응시, 고개 끄덕이기만으로 결제 끝
쇼핑, 게임, 인터넷 생방송 등 가상공간 결제가 필요한 모든 곳에 적용

  • 기사입력 : 2016년10월13일 16:44
  • 최종수정 : 2016년10월13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지연 기자] 인터넷 쇼핑, 인터넷 개인방송, 게임 등 가상공간에서 결제가 필요한 순간, 가상현실(VR) 안경을 착용한 채 공중에서 터치를 하거나, 한 곳을 응시하거나 혹은 고개를 끄덕이는 것만으로도 결제가 가능한 이른바 ‘VR 페이’가 중국에 최초로 모습을 드러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 앤트파이낸셜(螞蟻金服, 마이진푸)은 지난 12일 선전(深圳)에서 열린 ‘대중창업 만중혁신’ 활동주간 행사에서 세계 최초로 ‘VR 페이’를 선보였다. VR 페이는 중국이 100% 자체 연구개발한 기술이다.

중국 례윈왕(獵雲網)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관련 체험 행사장에선 VR 안경을 착용한 시민들이 공중에서 손을 허우적대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손가락으로 스마트폰 화면을 터치하지 않아도 결제가 완료되자 한 현지 시민은 “앞으로 ‘둬서우(剁手)’라는 말이 사라질지도 모르겠다”며 신기해했다. 인터넷 신조어인 ‘둬서우’는 그대로 해석하면 손을 잘라야 한다는 뜻으로 중증 인터넷 쇼핑 중독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한 중국 시민이 VR 페이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례윈왕>

VR 페이를 개발한 앤트파이낸셜 F스튜디오 소속 린펑(林鋒)은 “이 기술은 가상현실의 특징에 맞게 자체 결제 인증방식과 보안 시스템을 적용했고, 여기에 생체인식기술을 결합해 더욱 안전하다”며 “계산대, 결제 프로세스, 보안인증방식 등 가상공간에서의 결제 표준도 이미 만든 상태”라고 소개했다.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는 글로벌 IT 인재 총회 윈치대회(雲棲大會)에서도 2만명 이상의 전 세계 개발자와 일반 시민이 앤트파이낸셜 체험존에서 VR 페이를 직접 체험할 전망이다.

10월 13~16일 항저우 '윈치대회'에서 주제연설을 하고 있는 마윈 알리바바 회장. <사진=저장온라인, zjol.com.cn>

알리바바 측은 VR 페이 상용화 시기에 대해선 아직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VR 페이는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80%를 장악하고 있는 타오바오와 티몰에 우선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결제 편의가 높아져 온라인 소비가 확대됨은 물론 VR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 VR 산업이 ‘제2의 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도 보인다.

알리바바는 앞서 3월 ‘VR랩(VR 실험실)’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이를 기점으로 기존의 쇼핑 환경에 다양한 신기술을 접목하는 바이플러스(Buy+) 전략을 본격화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자상거래 플랫폼들과 연계해 세계 최대 규모의 3D 가상 쇼핑센터를 만드는 조물신 프로젝트가 눈길을 끈다. 알리바바 기술진은 이미 수백개가 넘는 3D 상품 모형을 제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VR 페이’를 개발한 앤트파이낸셜은 중국 1위 간편결제 서비스 알리페이(즈푸바오)를 보유하고 있는 종합 핀테크 기업이다. 기업가치는 무려 750억달러(약 85조1925억원)에 육박한다.

2014년 10월 정식 출범해 주로 개인 및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하고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리페이 외에도 ▲기술 및 데이터 ▲신용조사 ▲재테크 ▲펀드 ▲보험 ▲은행 ▲크라우드 펀딩 ▲인터넷 대출 ▲소비금융 등 금융과 관련한 대부분의 사업에 진출해있다.

시장 관계자들은 앤트파이낸셜이 이르면 연내 상하이 증시에서 기업공개(IPO)를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내년 상반기 홍콩 증시 IPO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앤트파이낸셜이 홍콩 증시에 상장할 경우 홍콩 시장 사상 최대 IPO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뉴스핌 Newspim] 이지연 기자 (del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