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사회 사건·사고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평균 재산 25억...국민 평균 6배"

기사입력 : 2022년05월24일 11:59

최종수정 : 2022년05월24일 14:09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225억원으로 가장 많아
강남3구 부동산 소유 후보 7명...다주택자 6명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6월 1일 치뤄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17개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평균 재산이 25억원으로, 이는 국민 평균 재산의 6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4일 '6·1 지방선거 17개 광역단체장 후보자 재산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6·1 지방선거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시·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후보 42명을 대상으로 지난 14일 기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후보자 본인과 배우자, 직계가족의 전체 재산과 부동산 재산 내역, 강남 3구에서 보유 현황을 바탕으로 했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6·1 지방선거 후보자 재산 분석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022.05.19 krawjp@newspim.com

이외에도 ▲본인과 배우자의 다주택, 비주거용 부동산, 농지 소유 여부 ▲재산고지거부 내역도 공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전국 시·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42명의 총 신고 재산은 1057억원으로 1인당 평균 25억2000만원을 기록했다. 2021년 통계청이 발표한 국민 평균 순자산(4억1452만원)과 비교하면 6배 수준이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후보들이 36억4000만원,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9억5000만원이었다.

후보들의 부동산 재산은 총 891억원으로 1인당 평균 21억원이었고 비부동산 재산은 총 166억원으로 1인당 평균 4억원이었다.

후보자 중에서는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225억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다. 이어 ▲강용석 경기도지사 무소속 후보(82억원) ▲오세훈 서울시장 국민의힘 후보(59억원) ▲박형준 부산시장 국민의힘 후보(46억원) ▲김진태 강원도지사 국민의힘 후보(41억원) 순이었다.

상위 10명 후보의 평균 재산신고액은 64억원이었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후보가 6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명, 무소속 1명이었다.

부동산 신고 재산 기준으로는 김은혜 후보가 17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강용석 후보(73억원) ▲김영환 충북도지사 국민의힘 후보(66억원) ▲박형준 후보(57억원) 순이었다.

강남3구에 부동산을 소유한 후보는 7명이었다. 김은혜 후보가 강남구 연립주택 1건과 빌딩 1건을, 오세훈 후보는 강남구 다세대 주택 1건을 신고했다. 오세훈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6명은 서울이 출마지역이 아님에도 강남3구에 건물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실련은 전했다.

전체 후보자 중에서 본인·배우자 기준 주택을 보유한 후보는 33명이었고 이들 중 6명은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였다. 9명은 무주택자였다. 전체 후보자 중 29명은 46명의 가족 재산고지를 거부했다.

경실련은 "광역단체장 후보 중에서 땅부자, 다주택자, 부동산 부자가 포함돼 있어 문재인 정부 이후 집값 상승에 따른 막대한 불로소득을 누렸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런 후보들이 무주택서민의 주거불안을 제대로 해소해줄지, 서민주거안정책을 추진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