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유럽증시] 일제히 반등…유가 급등에 인플레이션 우려 여전

기사입력 : 2022년01월20일 03:02

최종수정 : 2022년01월20일 03:02

독일 10년물 2019년 5월 이후 첫 플러스 진입

[샌프란시스코=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19일(현지시간) 반등하며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앞 황소와 곰 동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1포인트(0.23%) 상승한 480.90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37.16포인트(0.24%) 뛴 1만5809.72를 기록했다. 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39.15포인트(0.55%) 오른 7172.98,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26.11포인트(0.35%) 상승한 7589.66에 마감했다.

이날 강력한 미국과 유럽 기업 실적은 전일 주식 매도세에서 벗어나 유럽 증시가 반등하는 데 일조했으며 국채 수익률 급등세가 완화되면서 시장을 지지했다. 다만, 유가 급등에 인플레이션 우려는 여전히 시장에 부담이 됐다.

글로벌 X ETFs 최고 투자 책임자인 존 메이어는 로이터 통신에 "시장은 여전히 ​​더 높아질 채권 수익률에 적응하고 있으며 영향을 받는 회사들에 주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국채 수익률은 2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고, 독일의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2019년 5월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영역에 진입했다. 투자자들이 각국 정부가 자산 가격 상승에 맞서 수년간 경기 부양을 억제할 것이라는 베팅을 했기 때문이다.

브루인 돌핀 자산 운용사 수석 전략가인 가이 포스터는 로이터 통신에 "인플레이션은 강한 수요와 공급 부족이 원인이라는 점에서 (해결이)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이라크와 터키를 잇는 송유관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최근 치솟고 있는 유가에 상승 압박이 가중되고 있다. 전일 7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국제유가는 강세를 이어갔다.

ticktock032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