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김태호, 이준석 패싱 논란에…"차·포 다 떼고 이길 수 있는 판 아냐"

"당 대표 설 자리 없으면 대선 못치러"
"尹, 리더십 발휘할 때…눈·귀 가리지 말라"

  • 기사입력 : 2021년11월30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11월30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약한 김태호 의원이 30일 이준석 대표의 '패싱 논란'에 "차, 포 다 떼고 이길 수 있는 판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기는 선거도 끝까지 겸손해야 한다"며 "하물며 이번 대선을 결코 녹록한 선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진=김태호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 의원은 "당 대표까지 설 자리를 잃으면 대선을 어떻게 치르려는 건가"라며 "누구든 말을 삼가고 자중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후보가 리더십을 발휘할 때다. 후보의 눈과 귀를 가려선 안 된다"며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을 한시도 잊지 말았으면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윤석열 후보의 충청 일정 패싱 논란에 휩싸인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예정된 모든 일정을 취소하는 등 언론과의 접촉을 일체 거부하며 무언 시위를 펼치고 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