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클로즈업] 이재명이 택한 '젊은 미래' 누구…30대 군사전략가 조동연

30대 여성 군사전략가 '인재 1호' 영입
이재명 "젊은 미래 나아갈 선대위 지휘"
송영길 "2030 여성·워킹맘과 소통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11월30일 14:16
  • 최종수정 : 2021년11월30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인재영입 키워드는 '젊은 미래'였다. 30대 여성 군사 전략가가 30일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발탁됐다.

민주당이 이날 오전 공개한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는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다. 조 교수는 1982년생 여성으로, 우주산업 및 군사 전략가다.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청년 표심을 공략하겠다는 민주당의 선대위 기조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인선이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조 교수 영입을 두고 "젊은 미래"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영입발표회견에서 "젊은 미래로 갈 민주당 선대위 길에 앞장서서 지휘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젊은 청년세대들의 문제가 곧 우리 사회의 문제 그 자체"라며 "기성세대가 반성을 넘어 책임져야 할 때가 왔다. 앞으로 우리가 미래로 나아가고, 경제가 성장하고, 공정한 질서가 유지되는 합리적인 사회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 kilroy023@newspim.com

조 교수는 2004년 육군사관학교(60기)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 공공행정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또 이라크 자이툰 사단과 한·미 연합사령부, 외교부 정책기획관실, 육군본부 정책실에서 17년간 복무한 우주산업·군사 전략가다. 지난해엔 서경대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으로 취임해 국내 우주항공 및 방위산업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는 게 민주당 측 설명이다. 조 교수는 송영길 당대표와 '투톱'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대위를 이끄는 동시에, 미래산업과 안보 분야의 별도 역할도 맡을 예정이다.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은 조 교수 이력을 언급하며 "이런 분을 모셔야겠다고 생각했다. 미래세대인 청년들과 (만남을) 갖는 이재명 후보의 지향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자평했다.이어 "특히 유리 천장에 가로막힌 여성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30 여성들과 엄마들의 아픔을 소통하고, 미래벤처기업을 꿈꾸는 많은 젊은 세대들에게 비전을 줄 조 상임선대위원장 역할이 기대된다"고 했다. 

조 교수는 이번 인선에 대해 "정치는 잘 모른다"면서도 "적어도 부모세대가 우리를 위해 힘들게 일한 만큼 자녀들에게도 우리보다 더 낫게 살아가는 환경을 물려주는 것이 어른의 몫이다. 그게 올바른 정치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30대 워킹맘이란 상징성을 묻는 질문엔 "군에 있었는데 민간에 나와 워킹맘이란 말을 처음 들었다"며 "일하는 부모는 다 힘든 것 같다. 남자나 여자 할 것 없이 가족이 생기면 각자 역할에 맞춰 해야 한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2021.11.30 kilroy023@newspim.com

이번 인선은 국민의힘의 공동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한 '여성 대(對) 여성' 맞불이란 해석도 나온다.

윤석열 후보는 최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영입했다. 이 교수는 여성주의 운동에 앞장 선 인물로, 이 교수 인선 역시 2030 여성 표심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후보캠프 측 최배근 교수가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양측 인선을 비교하는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다만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성 두 분끼리 싸움은 붙이지 말라"고 잘라말했다. 여성이 아닌 30대 인재로 봐달라는 주문이다. 

강 의원은 "하버드 케네디 스쿨에서 공공행정학 공부한 조 교수와 같은 공부를 한 이준석 대표랑 붙으면 재밌을 것 같다"며 "국민들도 30대 리더들의 모습으로서 대한민국 미래를 열어가는 것을 보는 것이 더 기대될 것"이라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