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가상통화

외신 "파월 연준 의장 연임 지명...비트코인에 긍정적일 수 있다"

  • 기사입력 : 2021년11월23일 09:38
  • 최종수정 : 2021년11월23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롬 파월 현 연준 의장을 차기 의장,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부의장으로 지목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블룸버그]

이는 '인플레이션 헷지'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비트코인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22(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 코인데스크는 "제롬 파월과 라엘 브레이너드는 '비둘기파'(완화적 통화정책 선호)로 분류되는 인사다. 즉 선택의 여지가 있다면 이들은 인플레이션에 보다 관대한 태도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많은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 헷지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활용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긍정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뉴스핌과 코인니스가 함께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