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은행, 원화 ESG 채권 후순위채 2600억원 발행

자기자본 비율 15bp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15:28
  •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신한은행은 2600억원 규모의 원화 ESG 후순위채권(녹색채권, 조건부 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10년 만기물로 발행금리는 10년 만기 국고채 민평금리에 0.49%를 가산한 2.84%(고정)이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최초 증권신고서 신고 금액인 2500억원 규모로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최종 2600억원으로 발행했다.
ESG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투자 모집금액의 1.6배에 가까운 수요가 몰렸기 때문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상반기 후순위채권 4000억원 발행에 이어 이번 발행도 성공리에 마무리 했다"며 "이번 발행을 통해 신한은행의 자기자본 비율이 15bp(1bp=0.01%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자기자본 확충으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를 하겠다"고 말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