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1 국감] 강병원 "복지부, 신약 개발 위해 10조원대 메가펀드 조성해야"

바이오 성장위해 임상 3상 과감한 투자 필요성 대두
권덕철 "제안에 공감...민간 부문에서 투자 유도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10월20일 14:24
  • 최종수정 : 2021년10월20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코로나19 사태 이후 신약 개발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기 위해 10조원대의 메가펀드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처 종합감사에서 "지난해 국내 제약기업의 기술수출액은 11조 6000억원에 달하지만 최종적으로 완제품 신약과 백신 개발이 어려운 것은 무엇이냐"고 질의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29 kilroy023@newspim.com

이어 "정부의 바이오헬스 분야 R&D 지원금을 보면 최대 임상 1상, 2상까지만 지원을 하고 후기 임상 여건도 나쁘지 않다"며 "글로벌 임상 순위도 서울이 1등"이라고 덧붙였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임상 3상의 허들이 굉장히 높다"며 "많은 비용이 필요로 하지만 현재 임상 지원이 없어 펀드 형태로 뒷받침 할 수 있도록 1조원 규모로 펀드를 구성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에 강 의원은 "정부가 펀드를 구성해 제품 개발을 지원하려는 것은 바람직한 방향"이라며 "미국은 후기 임상에 집중하는 5조원 펀드를 만들었고 싱가포르는 훨씬 큰 20조원 펀드를 마련해 집중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도 10조원 이상 규모의 메가펀드를 조성해 국내 제약기업들이 안정적으로 후기 임상시험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바이오벤처사를 대기업과 매칭하고 대기업은 공익 목적 신약을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가 주도해 3상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식품의약품안전청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20 leehs@newspim.com

권 장관은 "메다펀드 조성 등의 제안에 공감한다"며 "대기업이 바이오헬스벤처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신약과 백신의 상용화에 기여하는 것에 기대를 하고 있다.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사례를 보면 된다"고 답변했다.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도 "바이오헬스케어는 신산업 3대 분야 중 하나로 집단면역 이후 성장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국감 이후 메가펀드, 바이오클러스터, 백신허브 추진 문제 등에 대해 보건산업진흥회에서 종합적으로 준비해 심도있는 보고를 해달라"고 전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