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자수첩] 다가온 위드 코로나 시대...자동차 온라인 판매 허하라

캐스퍼·볼트EUV 인기에도 온라인 판매 확대는 '언감생심'
기업·노조 머리 맞대고 온라인 판매 시 고용 충격 완화 방안 마련해야

  • 기사입력 : 2021년10월20일 14:15
  • 최종수정 : 2021년10월20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자동차와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이 합작 생산한 국내 최초 경형 SUV 캐스퍼의 인기가 뜨겁다. 최상위 트림 풀옵션 기준 2000만원에 달하는 동급 대비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임에도 사전예약 첫날 1만8000대 이상으로 현대차 내연기관 차량 최다 예약 기록을 세웠고, 계약금을 지급하고 실제 계약으로 이뤄진 사례만 2만3000건에 달한다.

한국지엠(GM)이 사전예약 중인 볼트EUV, 볼트EV도 인기를 끌고 있다. 각각 1000대의 초도 물량이 배정된 것으로 알려진 이들 차종은 배터리 리콜 이슈가 있음에도 사전예약 물량이 동났다. 이에 한국지엠 측은 "추가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승원 산업1부 기자

캐스퍼와 볼트EV·EUV 흥행에는 공통점이 있다. 최초의 경형 SUV, 전기차 SUV라는 높은 상품성을 바탕으로 한 것은 물론 구매부터 인도까지 모든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는 것이다. 온라인으로 차량 구매의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MZ(밀레니얼+Z세대)로부터 관심을 받는 데 성공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잘 알려져 있듯 다른 차량들은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없다. 또 다른 국내 외국계 완성차업체인 르노삼성자동차도 간헐적으로 일부 모델에 대해서만 소량 온라인 판매를 시도할 뿐 전면 온라인 판매를 한 적은 없다.

이는 국내 대리점과 완성차 업체 노조의 반발 때문이다. 온라인 판매를 늘리려면 오프라인 판매는 줄어들 수밖에 없고 그만큼 일자리가 감소할 것을 우려해 온라인 판매의 전면적 확대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현대차 노조는 온라인으로 전면 판매되는 캐스퍼의 흥행 이후 사측에 온라인 판매 관련 재협상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온라인 판매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인 흐름이다. 테슬라, 메르세데스 벤츠, BMW 등 수입차 업체들은 국내에서 클릭 몇 번 만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해놨으며 현대차그룹 역시 해외에서 '클릭 투 바이'(Click to Buy)를 통해 온라인으로 차량을 판매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영업이 활발해지면서 온라인 판매가 자동차 판매의 주요 채널로 변화하고 있다. 오프라인 자동차 매장에서 차량을 구경하고 온라인을 통해서는 차량의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게다가 곧 '위드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있다. 

완성차 업체도 역시 온라인 판매를 원하고 있지만 섣불리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온라인 판매 전면 확대 여부를 묻자 "현재 계획이 없으며 노조와 합의해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한국지엠 관계자 역시 "온라인 판매를 전면 확대하기는 지금으로서는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도 "높은 상품성의 차량을 온라인으로 판매해 많은 관심을 받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자동차 분야에서 전통적인 방식의 대면 영업, 오프라인 영업은 갈수록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소비자들은 어떤 영역에서든 온라인으로 상품을 구매하는 것을 선호할 것이다. 스마트폰 화면을 몇 번 터치하는 것만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향후 늘어나면 늘어나지 줄어들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기업의 서비스는 소비자의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발전해왔다. 이에 결국 자동차 온라인 판매는 결국 향후 자동차의 주요 구매 루트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넘어야할 과제는 계속되는 대리점 및 노조의 반대다. 이들 입장에서는 고용 불안이 커질 것이 불 보듯 뻔한 문제에 대해 선뜻 찬성하기 어려울 것이다.

자동차 온라인 판매가 언젠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면 논의 테이블을 재빨리 마련하는 것도 방법이다. 기업과 대리점 및 노조는 고용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이제는 논의해야 할 때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