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WFP "기후 위기로 전례 없는 식량 위기 온다" 경고

16일 '세계 식량의 날' 맞아 긴급 대책 촉구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18:00
  • 최종수정 : 2021년10월14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유엔세계식량계획(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WFP)은 오는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앞두고 국제사회가 기후 위기에 취약한 지역을 돕지 않을 경우 전 세계 기아인구가 급증할 것이라고 14일 경고했다.

WFP 조사에 따르면 평균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2°C 상승하면 1억8900만명이 기아에 시달릴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피해는 기후 변화에 영향을 거의 주지 않았던 지역에 집중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로 저소득 국가에서 농업과 어업, 축산업에 의존하는 취약 지역들이다.

유엔세계식량계획(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WFP)은 오는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앞두고 국제사회가 기후 위기에 취약한 지역을 돕지 않을 경우 전 세계 기아인구가 급증할 것이라고 14일 경고했다. 2021.10.14 [사진=WFP]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마다가스카르에서 온두라스, 방글라데시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사람이 매일 기후 위기의 고통을 겪고 있다"며 "기후 위기가 식량 위기를 끌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마다가스카르 남부 지역은 기후 변화로 기근 위기가 닥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으로, 연속적인 가뭄 때문에 거의 110만명이 극심한 기아에 시달린다. 이 가운데 1만4000명이 기근에 가까운 상태로, 이 숫자는 올해 말까지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위협을 배로 증가시키는 기후 위기

기후 위기는 특히 분쟁 지역에서 피해를 더 키운다. 분쟁으로 기반 시설이 무너졌을 때 극단적인 기후 재난마저 닥치면 주민들의 자원은 사라지고 인도적 지원까지 어려워진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분쟁과 불경기에 극심한 가뭄도 발생해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배고픔에 시달린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이것이 뉴노멀이라면 더 이상 한 재난에서 다른 재난으로 구호를 반복할 수는 없다. 지역사회와 나라가 파괴된 다음에 도움을 주는 방식에서 벗어나, 기후 위협에 대응할 힘을 키워 애초에 피해가 발생할 일을 줄여야 한다. WFP만의 전문성도 바로 이 부분에 있다"고 강조했다.

'재해 복구'에서 '위협 예방'으로

WFP는 지역사회가 기후 변화에 적응해 식량을 생산하고 수입을 확보하고 충격을 견딜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금까지 39개 정부를 지원해 기후 변화에 대응할 힘을 함께 키웠다.

2020년 WFP는 28개국에서 기후 위험 관리 솔루션(climate risk management solutions)을 시행해 6백만 명 이상이 기후 위기와 재난에 더 잘 대비하고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지난 10년간 기후 위기 대응에 WFP가 투입한 자금만 3억 달러에 가깝다.

WFP는 방글라데시에서 해마다 몬순과 홍수로 피해를 보던 지역 주민들에게 재난이 닥치기 전에 현금을 지원했다. 이들이 홍수 기간 전에 식량과 의약품을 구입하고 가축과 가족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게 한 것이다. 그 결과 피해 복구에 들어가던 비용이 절반 이상 줄었다. 또 아프리카의 말리, 모리타니, 부르키나파소, 짐바브웨, 감비아에서 협력 기관들과 함께 기후 위기 보험을 제공, 150만 명을 치명적인 가뭄으로부터 보호했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지금은 분쟁이 수백만 명을 배고픔으로 몰아넣고 있지만, 가까운 미래에 기후 위기는 분쟁보다 훨씬 많은 이들을 기아 상태로 몰고 갈 수 있다"며 "다가오는 인도적 재난을 막으려면 조기 기후 경보 체계와 기후 적응 및 회복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