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스터 '현상유지' 기시다 日총리, 내각에 외무상-방위상 유임

  • 기사입력 : 2021년10월04일 19:51
  • 최종수정 : 2021년10월04일 1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오늘 일본 100대 총리로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총재가 새 내각을 출범했다. 총리를 제외한 내각 구성원 20명 가운데 13명이 각료 경험이 없는 인물들로 채워졌지만 대부분 아베-아소 전 총리들의 측근들이 요직에 중용됐다. 특히 외무상과 방위상은 기존 각료가 유임돼 역시 미스터 '현상유지' 총리의 내각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기시다 일본 새 총리는 이날 오후 연정 파트너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와 회담 후 내각 명단을 발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관방장관은 마쓰노 히로카즈 전 문부과학상이 맡게 됐다. 우선 예상됐던 것처럼 스가 요시히데 전임 내각에서 모테기 도시미쓰(65) 외무상과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친동생인 기사 노부오(62) 방위상이 유임됐다.

아베 측근이자 스가 내각에서 문부과학상을 지낸 하기우다 고이치(58)는 경제산업상으로 이전됐다.

아소 다로 부총리 후임인 재무상에는 아소 부총리의 처남인 스즈키 슌이치(68) 전 환경상이 발탁됐다.

기시다 총리가 신설한 경제안보담당상에는 고바야시 다카유키(46) 전 방위정무관을 앉혔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함께 경쟁한 노다 세이코(61) 전 총무상은 저출생 겸 지방창생 담당상에 임명됐다.

이밖에 코로나19(COVID-19) 방역 등을 담당하는 후생노동상에는 고토 시게유키(65) 전 법무상이, 경제재생상에는 야마기와 다이시로(53) 전 경산상 부대신이 맡게 됐다.

디지털상은 마키시마 가렌(44) 당 청년국장, 올림픽·백신담당상은 호리우치 노리코(55) 전 환경부 대신이 임명됐다. 국토교통상은 공명당 소속인 사이토 데쓰오(69) 전 환경상이 됐다.

총무상은 가네코 야스시(60) 전 국토교통부 대신, 법무상에는 후루카와 요시히사(56) 전 재무부 대신, 환경상에는 야마구치 쓰요시(67) 전 외무부 대신, 부흥상에는 니시메 고사부로(67) 전 경산부 대신이 발탁됐다. 월드 엑스포상은 와카미야 겐지(60) 전 방위부 대신이 맡는다.

참의원 스에마쓰 신스케(65)는 문부과학상, 가네코 겐지로(77) 전 예산위원장은 농림수산상, 니노유 사토시(77) 전 총무부 대신은 국가공안위원장으로 임명됐다.

기시다 총리를 제외한 전체 각료 20명 가운데 13명이 처음 입각하는 신인이다. 현지 언론들은 "신선한 이미지를 내비치려는 명백한 시도"로 해석하면서도 "그 구성원은 아베 측근이 많아 구시대적인 정치적 수레바퀴가 여전히 강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미스터 '현상유지'로 불리우는 기시다 총리가 대외정책과 방위와 관련해서는 기존 각료를 유지해 별명 진면모를 보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기시다 총리는 새로운 일본형 자본주의, 신자유주의로부터의 전환,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을 내세우고 있지만 내각 인사에서는 그 구체적 실현방식이 보이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또한 대부분 요직은 지난주 당 총재 선거 때 기시다를 지원한 아베, 아소의 측근들이 중용됐다는 관측이 쏟아졌다.

기시다는 내각 발족 후에는 중의원 선거 정책 홍보를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그가 평소 강조해 오던 지역안보와 미사일능력에서 일본의 위상제고 등 국제관계 특히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별칭 그대로 '현상유지'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의 정치관계지 도쿄인사이드라인의 다카오 도시카와 편장장은 "기시다는 '미스터 현상유지'라면서 이는 그가 지난 9년간 지속된 아베와 스가의 외교정책에서 한치도 벗어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원래 다음 달 초·중순으로 예상됐던 중의원 선거는 이달 31일로 앞당겨질 전망이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이 진정 국면에 있고, 새 내각 출범에 따른 기대가 높은 상태에서 하루라도 빨리 유권자 판단을 받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자민당 총재. 2021.09.29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