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세불리기 가속...홍영표·김종민·신동근에 이어 장·차관 35명 지지 선언

17일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등 35명 공식 지지선언식
전날 지지 선언한 3인, 호남 기자간담회 통해 활동 시작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12:3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12: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경선 예비후보가 17일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장․차관급을 역임한 고위직 출신들로부터 공개 지지를 받았다. 전날 '민주주의 4.0' 핵심 멤버인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도 공개 지지를 표함에 따라 이 후보의 호남 경선 선전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등 민주정부 장․차관 출신 35명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 위치한 '필연캠프' 브리핑실에서 이 후보 지지선언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들은 정책자문단을 구성해 이 후보의 대선 경선 및 본선 승리를 도울 예정이다.

이낙연 후보는 고위직 출신들의 캠프 합류에 "민주정부를 이끈 세분을 보면서 민주당의 철학, 지향, 가치를 알았다. 지금은 시대의 요구를 보면서 국민이 만족할 수 있게 변화해야 한다"며 "이번에 참석하신 분들이 각기 분야에서 큰 스승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이 후보의 역전 가능성'에 대해 "현재 서남풍이 거세게 불고 있어 역전의 기운이 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풍향뿐만 아니라 풍속이다"라며 "풍속도 빨라지고 있는데 정치의 세계에서 1일은 일반의 평생과 같기 때문에 20일이면 큰 바람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 전 장관을 비롯해 김형기 전 통일부 차관·안종운 전 농림부 차관·서범석 전 교육인적자원부 차관·강대형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김세옥 전 대통령 경호실 실장·김진우 전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박기영 청와대 전 정보과학기술 보좌관·오성환 전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이승우 전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이진순 전 KDI 원장·한진호 전 국정원 2차장·이선희 전 방위사업청장이 참석했다.

현장에 참여한 인사들은 대부분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민주정부 15년 동안 장·차관으로 쌓은 국정운영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민주정부 4기를 만들기 위한 국정의제 발굴 및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등 정책 전반에 대한 자문을 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재정분권특별위원회(위원장 홍영표)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02.03 leehs@newspim.com

정책자문단은 경제와 정치․행정 2개 분야로 나뉘고 각 분야에 4개 분과위를 설치해 전문가들과 함께 ▲정책공약 및 현안 자문 ▲정책 갈등 요소와 쟁점에 대한 분석 및 대안 제시 ▲명망 있는 인사 확대 등 역량 강화 ▲분과별 정책간담회 등 의견 수렴을 위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필연캠프는 "이번 정책자문단 출범을 계기로 그간 선도적으로 해오던 공약 발굴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문단 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우선 자문단이 선거 캠프와 함께 쟁점의 효율적 관리 및 대처 방안을 만들고 지역의 경제사회 단체와 학계·시민사회와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국민 목소리를 더 가깝게 들을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전날 이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 선언과 함께 필연캠프에 합류한 민주당 홍영표·신동근·김종민 의원은 캠프 내에서의 역할이 정해지면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홍영표 의원은 캠프에서 설훈 의원과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홍 의원은 4선 출신(인천 부평구을)의 홍 의원은 국회 환노위원장, 정개특위 위원장, 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역임했다.

신동근 의원은 양극화극복비전위원장을 맡았다. 치과의사 출신의 신 의원은 의료․복지분야 전문가로 인천시 정무부시장, 민주당 원내부대표 등을 지냈다. 인천 서구을에서 재선했다.

검찰개혁에 앞장서 온 김종민 의원은 정치개혁비전위원장에 선임됐다. 기자 출신으로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김 의원은 충남 정무부지사, 국회 법사위 간사 등을 지냈다.

이들은 오늘 광주와 전북 전주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이들은 자신들이 이낙연 후보를 지지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