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백신 연합군', 내년 상반기 국산1호 mRNA 백신 속도전

큐라티스·아이진·진원생명과학 등 모여 '바이오벤처 컨소시엄'
에스티팜·한미약품·GC녹십자 등 모인 'K-컨소시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5:0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토종 mRNA 백신 생산을 위해 전통 제약사에 이어 바이오벤처까지 뭉치고 있다. 기술 협력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내년 상반기 1호 mRNA 백신 개발에 속도가 붙었다는 평가다.

[사진 = 셔터스톡]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백신센터)와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를 중심으로 큐라티스, 아이진, 진원생명과학, 보령바이오파마 등이 '백신센터 인프라 활용 mRNA 바이오벤처 컨소시엄(바이오벤처 컨소시엄)'을 출범 시킨다. 바이오벤처 컨소시엄을 통해 공공 인프라를 활용하고, 기술 협력 등으로 mRNA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겠다는 구상이다.

백신센터는 연구개발에서 컨설팅, 임상, 허가, 승인 등 백신 전주기 기술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소관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정부는 올해 백신센터를 비롯해 규제과학 등 인프라 구축에 2627억원을 투입한 바 있다.

바이오벤처 컨소시엄이 출범하면서 각사가 개발 중인 mRNA 백신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큐라티스와 아이진은 각각 mRNA 코로나19 백신 'QTP104'에 대한 임상 1상을, 'EG-COVID'의 임상 1/2a상을 진행하고 있다. 큐라티스와 아이진은 내년 상반기 중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방침이다.

특히 바이오벤처 컨소시엄은 내년 상반기 중 변이 바이러스를 대응하는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할 계획이다. 아이진이 변이 바이러스 대응 백신 후보 물질을 개발하고 진원생명과학은 후보 물질 개발과 원액 생산 공정을 수립하기로 했다. 또 큐라티스는 mRNA, LNP(지질나노입자)를 생산하고 보령바이오파마가 대량 생산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바이오벤처 컨소시엄은 확대될 전망이다. 바이오벤처 컨소시엄 관계자는 "mRNA 연구개발을 시작하는 바이오벤처와 스타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국내 업계의 기술협력을 유도하겠다"며 "국내 백신 제품화 속도 가속화는 물론 신종 감염병 등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에스티팜과 한미약품, GC녹십자도 mRNA 백신 자급화를 위한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기술 컨소시엄(K-컨소시엄)'을 구성했다.

K-컨소시엄에서 에스티팜은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을 담당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mRNA 백신의 핵심 원료인 플라스미드 DNA 등을 생산하고, GC녹십자는 백신 생산을 맡을 전망이다.

여기에 최근 동아ST와 이셀도 지원군으로 합류했다. 동아ST는 mRNA 백신 임상시험계획승인(IND)과 임상 개발, 인·허가를 지원하고 이셀은 원부자재 공급을 담당하기로 했다.

mRNA 백신 후보물질 STP2104의 연내 임상 1상 진입, 내년 상반기 조건부 허가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매월 정례적인 정보 공유와 상담을 진행하는 등 일정관리도 하고 있다.

또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코로나19 백신도 별도로 개발하고 있다.

업계에선 각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기업 등이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mRNA 백신은 체내에 세포가 항원 단백질을 만들게 하는 방식이다. 바이러스를 직접 주입하지 않아 안전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화이자, 모더나 등이 mRNA 백신에 속한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