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현장에서] 현대제철 자회사 정규직 택한 4500명 vs 16일째 불법점검 1400명

8월 23일부터 당진공장 16일째 점거
자회사 채용 반대한 2600여명 중 1400명 집회
시위 멈추고 합법적으로 회사와 머리 맞대야

  • 기사입력 : 2021년09월07일 13:44
  • 최종수정 : 2021년09월07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자신들의 요구를 위해 집회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생산 시설을 기습 점거하며 업무를 방해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 행위입니다" (현대제철 20년차 직원 A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근로자들이 지난달 23일부터 현대제철 당진공장 통제센터를 기습 점거하고 있다. 비정규직지회 근로자 1400여명은 점거를 반대하는 직원들을 폭행하는 등 16일째 당진공장 통제센터를 불법 점거한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들은 통제센터 불법점거 정당성을 현대제철의 자회사를 통한 비정규직 직원 채용에서 찾고 있다. 자회사가 아닌 현대제철 소속으로 직접 고용해달라는 주장이다. 협력업체 비정규직 약 7000명 중 4500여명은 현대제철 자회사  직원으로 신분이 변경됐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민주노총 현대제철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시위하며 경찰과 대치 중이다 [사진=독자 제보] 2021.09.07 peoplekim@newspim.com

현대제철은 지난 1일 자회사인 현대ITC(당진) 현대ISC(인천), 현대IMC(포항)을 출범해 협력업체 직원들을 직접 채용했다. 제조 대기업중 자회사를 만들어 협력업체 근로자 및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한 것은 현대제철이 최초다. 

그동안 현대제철 협력업체 직원들은 현대제철을 상대로 근로환경 개선 요구와 함께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갈등을 빚어왔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은 노사 갈등의 완전한 해소를 위해 자회사를 통한 직접 채용에 나선 것이다. 제조업 첫 시도인 만큼, 성숙도는 아직 낮지만 노사 및 고용 관계를 진보시켰다는 평가다.

자회사 입사시 현대제철 정규직 근로자 대비 80~85%의 임금을 받는다. 이는 기존 협력업체 정규직의 60% 수준 보다 최대 40% 오른 액수다. 이와 함께 현대제철 자회사는 자녀 학자금과 의료비 등 협력업체 대비 높은 복지 혜택을 제공한다.

하지만 16일째 이어지는 불법 집회로 인해 통제센터 근무자들은 사무실로 출근하지 못하고 임시 사무소나 집에서 근무 중이다. 이로 인한 직원들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 당진공장 생산일정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제철소의 통제센터는 철강재 생산은 물론 제품, 물류, 환경, 안전 등을 관리하는 핵심 시설인데 불법점거로 정상가동이 힘들어서다. 

현재 당진공장에는 현대제철 정규직 6500여명, 협력사 근로자 5300여명 등 총 1만1800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 중 현대제철 자회사 채용을 거부한 1400여명이 생산 현장을 벗어난 탓에 임시로 다른 근로자가 투입돼 생산 차질을 겨우 막고 있다는 게 현대제철의 하소연이다.

또 1000명 넘은 인원이 통제센터 한곳에 모이면서 코로나19 확산의 우려를 낳고 있다. 실제로 당진공장 보안업체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받으면서 결국 수백명이 검사를 받게 됐다.

현대제철 측은 비정규직 근로자의 위법 행위에 대해 경찰 고발과 함께 방해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최근에는 당진공장 점거에 대한 손해배상청구까지 접수를 마쳤다. 그럼에도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집회를 계속하고 있다. 때문에 고발 인원 및 손해배상청구 규모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통제센터를 점거한 근로자들은 당장 농성장을 나와 회사와 머리를 맞대고 상생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 제조업체 최초로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채용이라는 현대제철의 선의를 믿고 대화테이블에 나섰으면 한다. 이미 자회사 정규직 직원으로 신분 전환된 과거 동료 4500여명들도 이를 원할 것이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