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차·조선·건설 좋다는데…현대제철, 비정규직 사태가 '발목' 잡을까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원, 직접고용 요구 농성
자동차·조선·건설 시황 '好好'...역대급 실적 예상
현대제철 "생산 차질 없어...공장 정상 가동 중"

  • 기사입력 : 2021년08월26일 16:15
  • 최종수정 : 2021년08월26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현대제철이 자동차 판매 및 수요산업 회복으로 추가적인 실적 개선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비정규직 점거 농성으로 생산에 타격을 입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대제철은 수급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노조원들이 충남 현대제철 당진 공장에서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점거 농성을 진행 중이다. 전날엔 1000명이 넘는 노조원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었으며, 오늘은 수십 명의 노조원들이 점거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상태다.

현대제철 제1고로 [사진=현대제철]

◆ 자동차·조선·건설 시황 "어느 때보다 좋다"

업계는 수요 산업 회복세와 글로벌 철강 시황 호조로 향후 철강 수요가 지속적인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 강판부터 조선산업·건설까지 수급을 두루 대응하고 있는 현대제철에겐 그야말로 '호재'인 셈이다.

실제로 현대제철은 지난 2분기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현대제철은 코로나19 백신 보급 등 경기 호황이 시작되자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795% 증가한 5453억원으로 치솟았다. 이 같은 실적은 지난 2015년 2분기 (영업이익 4330억원) 이후 6년 만의 분기 최대 실적이었다.

현대자동차 등에 판매하는 그룹사향(向) 자동차 강판의 경우, 판매량과 판매 가격 모두 상승세다. 현대제철은 현대차·기아가 사용하는 자동차 강판의 약 70%를 공급하고 있다. 현대차는 글로벌에서 올해 상반기 338만2000여대를 팔아치웠으며, 하반기에도 전기차 및 제네시스 라인의 신차 출시가 예정돼 있어 생산량 증가가 예상된다. 더불어 자동차 강판 가격도 지난 6월 t당 5만원 인상해 약 130여만원으로 공급했으며, 가격 추가 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조선업계의 잇따른 신규 수주에 후판 공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철강 업계의 후판 가격은 t당 40만원 오른 130만원을 찍었다. 아울러 국내 착공 물량 증가에 따라 4년 만에 철근 수요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철근 가격도 t당 6만3000원 오른 92만5000원으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조선, 가전 업체의 선전에 따라 고부가 판재류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건설 현장도 장마가 예년보다 일찍 끝나면서 조업 영향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해 철근 수요가 더욱 늘어난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제철]

◆ 비정규직 농성 장기화되나..."생산 차질 없어"

전방 산업의 수요 회복으로 역대 최대 연간 이익 달성까지 예상되지만, 때아닌 비정규직 농성으로 생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비정규직 노조가 농성을 벌이고 있는 당진 제철소는 고로(자동차 강판, 조선용 후판)와 전기로(철 스크랩 녹여 철근 형강 생산) 제강을 통해 제품을 생산하는 현대제철의 핵심 공장이다.

만약 비정규직 지회 노조 측의 농성이 장기화될 경우 생산에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노사는 이날 오전 고용노동부의 중재 아래 첫 협의에 나섰다.

이에 대해 현대제철 관계자는 "비정규직 점거 농성에 따른 생산 차질은 현재 발생하지 않고 있다"면서 "추가 인력을 통해 공장을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달 당진과 인천, 포항 등 사업장별로 지분 100% 출자 자회사인 현대ITC를 설립하고 협력업체 직원들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채용 대상 7000여명 중 2600여명은 본사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농성에 나선 상태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