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씨젠, 코로나19 변이 델타∙람다 잡는 신개념 진단시약 개발

타액 검사 가능, 독자적인 멀티플렉스 기술 적용
신속한 대규모 검사에 적합

  • 기사입력 : 2021년09월06일 10:18
  • 최종수정 : 2021년09월06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씨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와 '람다' 변이를 찾아내는 신개념 진단시약 'Novaplex™ SARS-CoV-2 Variants Ⅴ Assay'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씨젠의 이번 신제품은 기존 검체 채취 방법인 '비인두도말법(콧속 깊숙한 곳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법)'뿐 아니라 타액(침)으로도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검사를 받는 사람들의 불편감을 해소할 수 있고, 국가별 의료지침에 따라서는 의료전문가 없이 피검사자 스스로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대규모 검사에 적합하다. 

[로고=씨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 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씨젠의 신제품을 사용하면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와 '델타' 또는 '람다' 변이 바이러스 확인까지 약 2시간 30분 안에 가능하다. 현재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서는 확진자를 대상으로 추가로 코로나19 유전자 분석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기간이 1~2일 소요된다.

이민철 씨젠 연구개발(R&D) 부문 사장은 "씨젠은 전 세계에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실시간 체크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콜롬비아에서 시작돼 최근 남미와 유럽으로 확산되면서 WHO가 '뮤'로 명명한 신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진단 제품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향후에도 씨젠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진단 제품을 신속히 개발해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